•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해찬 “공정하고 투명한 공천 약속···어떠한 경우에도 특혜나 차별없어”
2020. 02. 2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4℃

도쿄 9.4℃

베이징 6.4℃

자카르타 29.2℃

이해찬 “공정하고 투명한 공천 약속···어떠한 경우에도 특혜나 차별없어”

전서인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5. 09: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민주당 이해찬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운데)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5일 다가올 4·15 총선에 대해 “당헌당규에 따라 공정하고 투명한 공천을 하겠다”며 “정부와 여러 분야를 경험한 분들을 비롯해 어떤 경우에도 특혜나 차별이 결코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작년 확정한 공천룰에 따라 원칙적으로 경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다만 국민 정서가 납득할 경우에만 제한적으로 전략공천을 하겠다”며 “역대 최대인 200개 지역에서 당내 경선을 치를 가능성이 높다. 경선도 객관적이고 공정하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했다.

또 이 대표는 “거진 30년동안 숙원사업이었던 여러 중요한 제도를 만드는데 20대 국회가 잘 마무리했다”며 “입법 건수는 적어도 가장 중요한 법은 20대 국회에서 잘 처리했다”고 평가했다.

이 대표는 “이제 검찰개혁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며 “그동안 자기혁신이 없던 분야가 검찰이었는데 이제부터 제도적으로 차근차근 검찰개혁할 수 있는 기초가 만들어졌다”고 부연했다.

이 대표는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통과되서 만 18세로 선거연령이 낮아지고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해서 다양한 정당이 국회에 진출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만들어졌다”며 “개혁에 따른 후속조치를 차질없이 진행하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다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