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노선’ 예타 통과…“광역교통 2030 탄력”
2020. 01. 2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

도쿄 7.1℃

베이징 -1.6℃

자카르타 27.6℃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노선’ 예타 통과…“광역교통 2030 탄력”

이철현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5. 1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분당선연장노선현황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노선’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

황성규 국토교통부 철도국장은 15일 “오랫동안 지연됐던 광교~호매실 사업이 ‘광역교통 2030’ 발표 이후 처음으로 추진이 확정됐다”며 “다른 ‘광역교통 2030’ 사업들도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이 같이 밝혔다.

앞서 2003년 신분당선 ‘정자∼수원 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한 바 있다. 하지만 정자∼광교 구간만 우선 추진되고 남은 구간인 광교∼호매실 구간은 경제성 부족 등을 이유로 사업 추진에 제동이 걸렸다.

국토부는 이 사업이 광교와 호매실 지구 택지개발 사업 광역교통개선대책에 반영됐다는 점과 함께 분담금 4993억원이 이미 확보된 사업인 점 등을 고려해 추진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했다.

국토부는 설계 등 후속절차가 차질 없이 추진될 경우 이르면 오는 2023년 공사에 착수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광교∼호매실 노선은 현재 운영 중인 강남∼광교 노선과 광교중앙역에서 직결되며 호매실에서 강남까지 47분이 소요된다. 기존 출·퇴근시 버스 이용시간 100분보다 약 50분이 단축된다.

황 국장은 “기본계획 수립 등 관련 후속절차를 조속히 추진해 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