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남산의 부장들’ 이병헌 “우민호 감독, 알아가는 과정 필요없어 편히 촬영”
2020. 03. 3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4℃

도쿄 8.5℃

베이징 10.7℃

자카르타 26℃

‘남산의 부장들’ 이병헌 “우민호 감독, 알아가는 과정 필요없어 편히 촬영”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5. 16: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우민호-이병헌, '감독과 배우'
아시아투데이 정재훈 기자 = 우민호 감독과 이병헌이 15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점에서 열린 영화 ‘남산의 부장들’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남산의 부장들’ 이병헌·우민호 감독이 재회한 소감을 밝혔다.

영화 ‘남산의 부장들’(감독 우민호)의 시사회가 15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점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우민호 감독과 배우 이병헌,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이 참석했다.

이날 이병헌은 “서로가 서로를 알아가는 과정이 필요 없었다. ‘내부자들’을 통해 서로의 스타일을 알게 됐다. 그래서 맞춰 가는 것 없이 편하게 진행했다. 감독님이 열이 많은 스타일이다. ‘내부자들’때 기쁨과 화남, 기분 좋은걸 참지 못했는데 이번에는 굉장히 차분했다. 중간에 ‘마약왕’이 잘 안돼서 그런지 굉장히 차분하게 잘 했다”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우민호 감독은 “첫 번째 작품보다는 편안하게 했다. 하지만 ‘내부자들’ 보다는 치열하게 작품을 했고 이야기를 많이 했다고 생각한다. ‘내부자들’에서 전혀 보지 못했던 모습으로 김규평이라는 캐릭터를 소화한 모습을 보고 행복했다”고 말했다.

이병헌은 대통령 최측근인 중앙정보부장 김규평 역을 맡았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10월 26일 대한민국 대통령의 암살 사건 40일 전 청와대와 중앙정보부, 육군 본부에 몸 담았던 이들의 관계와 심리를 면밀히 따라가는 영화다. 기자 출신 김충식 작가의 동명의 논픽션 베스트셀러를 영화화했다. 원작은 1990년부터 동아일보에 2년 2개월간 연재된 취재기를 엮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