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협치 시동 건 정세균 총리 “협치, 다시 한 번 도전해야 하는 과제”
2020. 02. 22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2℃

도쿄 13.7℃

베이징 4.3℃

자카르타 29.4℃

협치 시동 건 정세균 총리 “협치, 다시 한 번 도전해야 하는 과제”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5. 18: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화하는 정세균과 하태경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가운데)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취임 인사차 방문한 정세균 국무총리와 대화하고 있다. 오른쪽은 정운천 공동대표. /연합뉴스
정세균 새 국무총리가 취임 이틀째인 15일 국회를 찾아 협치에 시동을 걸었다.

정 총리는 이날 문희상 국회의장을 예방한 자리에서 “협치를 하지 않고 한발자국도 나아갈 수 없는 상황에서, 이게 쉬운 것은 아니지만 다시 한 번 도전해야 하는 과제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협치가 정말 필요하다. 협치가 잘 되면 책임총리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고, 정 총리는 “당연하다. 필요하니 열심히 한 번 해보겠다”고 답했다.

정 총리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예방해 “정부 입장에서 신속히 처리돼야 할 법들이 오는 2월과 4월, 5월에 잘 처리돼 올해는 국민께서 덜 걱정하고 국정을 원만하게 할 수 있도록 잘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특히 정 총리는 “4차산업혁명 시대를 잘 준비하는 것이 우리 정부의 가장 큰 과제고 국회에서의 법과 제도 정비가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친정을 잊지 말고, 친정에서도 많이 도울테니 많은 도움 주시길 바란다”며 “올해 총선이 있는데 정 총리는 엄정하게 중립을 잘 지켜 구설이 안 생기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이 대표는 “총선은 정 총리에게 의존하지 않고 당 자체적으로 잘 치러내 문재인정부 후반기가 안정적으로 운영되도록 기반을 잘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도 “새로 21대 구성되는 국회에서 협치하지 않으면 이 나라가 한발자국도 나아갈 수 없다”고 협치를 거듭 역설했다.

손 대표는 “지금같이 행정부와 국회가 갈등을 빚고 있는 상황에서 의회를 잘 아는 분이 행정 책임자로 일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경제의 중요성을 생각해 문 대통령이 정 총리를 임명했는데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겠다’는 첫 일성은 아주 중요한 말씀”이라고 화답했다.

정 총리는 이날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도 찾아 취임 인사를 했다.

정 총리는 제1야당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측에도 면담을 요청했지만 황 대표의 충청권 방문으로 성사되지 못했다. 양측은 면담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