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HRW 연례보고서 발표…한국 성차별·중국 인권탄압 비판
2020. 02. 2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14.2℃

베이징 8.8℃

자카르타 29.8℃

HRW 연례보고서 발표…한국 성차별·중국 인권탄압 비판

이민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5. 23: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제인권감시기구인 휴먼라이츠워치(HRW)가 14일(현지시간) 연례보고서를 발표해 한국의 성차별, 중국의 인권탄압 등의 문제를 조명했다.

HRW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2018년 말부터 2019년 11월 사이 전 세계 100개 국가의 인권 실태를 담은 보고서를 공개했다.

HRW는 보고서에 한국과 관련 여성·성 소수자·난민 등 소수자들이 겪는 차별이 심각할 수 있다는 내용을 담았다. 보고서는 이를 뒷바침하는 사례로 지난해 논란을 일으켰던 안태근 전 검사장·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수 정준영 등 사회 고위층 또는 유명 인사가 저지른 성범죄 의혹을 소개했다.

HRW의 보고서는 또 중국을 ‘세계 인권의 실질적인 위협’으로 꼽았다. 특히 중국 신장(新疆)웨이우얼 지역 수용소에서 벌어지고 있는 이슬람교 소수민족 탄압 의혹과 홍콩에서 벌어지고 있는 과도한 시위 탄압과 관련한 내용을 소개하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