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갤럭시S20, 초음파 지문인식 센서 그대로 탑재된다”
2020. 02. 21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8℃

도쿄 8.7℃

베이징 1.6℃

자카르타 25.8℃

“갤럭시S20, 초음파 지문인식 센서 그대로 탑재된다”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6. 11: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외국 개발자 커뮤니티에 공개된 '갤럭시S20' /제공=XDA디벨로퍼

올해 출시되는 삼성전자의 새로운 '갤럭시S20'에 초음파 기반 지문인식 센서가 탑재된다.


외국 개발자 커뮤니티 ‘XDA디벨로퍼’는 '갤럭시S20'의 실물 사진을 익명의 제보자로부터 입수해 공개했다. 사진 시작 화면에 '갤럭시 S20+5G'라는 문구가 적혀 있어, 갤럭시S 시리즈의 차기작 이름이 갤럭시S20임을 보여준다.


가장 눈에 띄는 점은 일각에서 갤럭시S20에 광학식 지문인식 센서가 탑재된다는 루머가 있었지만 광학 방식이 아닌 갤럭시S10과 유사한 초음파 기반 화면 지문인식 센서가 채택된다는 점이다.


이 매체는 유출된 갤럭시S20 사진에서 지문인식 스캐너 영역이 켜져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광학 지문 스캐너의 경우 디스플레이의 스캐너 영역이 밝게 켜지지만 초음파 센서의 경우 빛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또한 퀄컴의 최신 초음파 지문인식 센서 3D 소닉 맥스를 적용, 이전 모델 대비 지문인식 범위도 넓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 삼성전자가 새로운 모델명을 갤럭시S20으로 선택한 건 기존 제품과의 차별성을 강조하기 위함이라고 전했다. 특히 카메라 성능에 대한 기대감을 보였다.제품 사진을 보면 갤럭시 S20 후면에는 쿼드(4개) 카메라가 장착돼 있다.


메인 카메라는 삼성 스마트폰 최초로 1억800만 화소를 지원하며, 갤럭시 S20+ 모델부터는 4800만 화소의 ‘망원렌즈’가 탑재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시리즈 최고 사양인 갤럭시 S20 울트라에는 잠망경 원리를 적용한 5배 광학줌과 50배 하이브리드 줌 기능 등을 갖춘 ‘스페이스줌’ 카메라가 도입될 전망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