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남성 부사관의 휴가중 성전환 수술…“여군 복무 희망”
2020. 02. 2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6℃

도쿄 9℃

베이징 7.5℃

자카르타 30.2℃

남성 부사관의 휴가중 성전환 수술…“여군 복무 희망”

성유민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6. 09: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육군, 전역 여부 심사 계획…군 병원서 심신장애 3급 판정
clip20200116093420
/연합
육군이 휴가 중 해외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고 돌아온 부사관에 대해 전역 여부를 심사할 계획이다. 해당 부사관은 여군으로 복무를 이어가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창군 이래 복무 중인 군인이 성전환 수술을 받은 뒤 ‘계속 복무’ 의사를 밝힌 것은 처음이라고 군 관계자는 전했다.

16일 육군에 따르면 경기 북부의 한 부대에 복무 중인 부사관 A씨는 지난해 휴가를 내고 해외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부대 복귀 이후 군 병원에서 의무조사를 받았고 군 병원은 ‘심신 장애 3급’ 판정을 내렸다. A씨가 휴가를 가기 전 군 병원은 A씨에게 성전환 수술을 하면 군 복무를 못 할 가능성이 있다고 고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인사법 및 군 인사 시행규칙’은 군 병원의 의무조사에서 장애등급 판정을 받은 인원을 대상으로 전공상 심의 및 전역심사를 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육군은 A씨의 전공상 심의에 대해 ‘본인 스스로 장애를 유발한 점’을 인정해 ‘비(非)전공상’을 판정했다.

육군은 조만간 전역심사위원회를 열어 A씨의 전역 여부를 심사한다는 계획이다.

현행 법령에는 입대한 자의 성전환 후 계속 복무에 대한 규정이 별도로 존재하지 않는다.

육군 관계자는 “군 병원의 심신 장애 판정에 따라 적법한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