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 조지아주 지사 “SK배터리 공장, 게임 체인저...매우 흥분돼”
2020. 02. 2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8℃

도쿄 12.3℃

베이징 9.1℃

자카르타 29.8℃

미 조지아주 지사 “SK배터리 공장, 게임 체인저...매우 흥분돼”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20. 01. 16. 13: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켐프 주지사, SK 투자 영향 "엄청나다. 주 사상 최대 외국기업 투자"
조지아주, 부지 무상임대·저가 전기공급·인재 양성으로 SK 투자 유치
"회사 여기 있으면 조지아 기업"...한 중소기업 투자 환영
켐프 주지사
브라이언 켐프 미국 조지아주 지사는 13일(현지시간) 애틀랜타시 주정부 청사에서 한국 특파원들과 만나 SK 이노베이션의 배터리 공장 건설과 관련, “SK의 전기차 배터리 생산 프로젝트와 투자는 (자동차 업계의)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사진=애틀랜타=하만주 특파원
브라이언 켐프 미국 조지아주 지사는 13일(현지시간) SK 이노베이션의 배터리 공장 건설과 관련, “SK의 전기차 배터리 생산 프로젝트와 투자는 (자동차 업계의)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켐프 주지사는 이날 애틀랜타시 주정부 청사에서 한국 특파원들과 만나 SK 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사업에 강한 신뢰를 나타내면서 “SK와 앞으로도 함께 일하기를 고대한다”며 SK와 조지아주의 ‘동반 성장’에 대한 기대감을 표시했다. 켐프 주지사 사무실 외벽에 지난해 3월 열린 SK 배터리 공장 기공식 사진이 걸려있는데서도 이를 짐작케 했다.

조지아 공장은 SK가 미국에 건설하는 첫 전기차 배터리 공장으로 글로벌 전기차 시장의 최대 격전지 중 하나인 미 시장 진출을 위한 전진기지 역할을 하게 된다.

켐프 주지사는 “SK 프로젝트로 매우 흥분된다”며 “전기차와 배터리 사업이 매우 중요하다는 것은 잘 알고 있다”면서 SK 공장을 조지아에 유치한 것은 매우 자랑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SK의 투자로 인한 영향에 대해 “엄청나다”며 조지아주 역사상 가장 큰 외국기업 투자임을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나는 이번 프로젝트와 투자가 어떻게 북동부 조지아 지역의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인지에 대해 모두에게 이야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켐프
브라이언 켐프 미국 조지아주 지사가 13일(현지시간) 애틀랜타시 주정부 청사에서 한국 특파원들과 악수를 하고 있다./사진=애틀랜타=하만주 특파원
조지아주는 테네시·앨라배마·사우스캐롤라이나 등 미국 남동부 공업 지대를 지칭하는 ‘이스턴 선벨트(Eastern Sunbelt)’ 지역에 속한다.
이 지역은 폭스바겐·BMW·다임러·현대기아차가 집결한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미국 최대 생산 거점이다. 이 지역의 게임 체인저는 곧 업계 판도를 바꾸는 기업이 된다는 의미다.

그는 SK 지원과 관련, “나도 30년 넘게 활동한 사업가”라며 “시간이 돈이다. 이는 우리 주 전체가 목표로 하는 가치”라며 신속한 허가와 사업 착수가 가능하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1조9000억원이 투입된 배터리 공장 건설은 조지아주 역사상 가장 투자 규모가 큰 프로젝트다. 현재 건설 중인 제1공장 옆에 제2공장을 짓기 위한 투자도 추진 중이다.

조지아주는 각종 혜택과 함께 기술인력 공급을 위한 교육훈련 프로그램을 제시해 SK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조지아는 지역 인재를 뽑아 배터리 산업에 특화된 직업훈련을 제공하는 ‘퀵스타트’ 프로그램을 공장 가동에 맞춰 제공한다.

켐프 주지사는 조지아가 미국에서 7년 연속 ‘기업 하기 좋은 주’로 선정된 기업 친화적 지역이라며 “조지아는 사업하기에 매우 좋은 환경”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조지아의 강점으로 △부지 △공항·항만·철도·네트워크를 통한 물류 등 모두 갖췄다는 점을 꼽았다. 노동력 지원도 지속해서 이뤄질 것이며 전기차 배터리 생산에 중요한 전기 공급 등 좋은 유틸리티 인프라를 갖고 있다고 그는 말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적극적인 규제 완화 정책을 펴고 있으며 “조지아주도 같은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켐프 주지사는 지난해 취임 후 첫 해외 방문국으로 한국을 선택해 그해 6월 서울을 찾았다.

배터리 사업은 새로운 한·미 경제 협력의 모델로도 평가받는다.

SK 이노베이션 미국 자회사인 SKBA(SK이노베이션 배터리 아메리카)는 지난해 6월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당시 국무부가 발표한 ‘미국 투자 우수기업’ 사례로 선정됐다.

켐프 주지사는 SK와의 향후 협력과 관련, “이 프로젝트뿐만 아니라 한국 기업들, 특히 SK와의 시너지 효과와 관련해 하지 못할 게 없다고 생각한다”며 강한 신뢰를 나타냈다.

그는 “본사가 어디에 있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회사가 조지아주에 있으면 조지아 기업”이라며 “우리는 지금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SK와 파트너가 되기를 고대하고 있다”며 미래에도 동반자 관계를 이어가고 싶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한국의 중소기업에도 문호가 열려있다며 적극적인 문의와 투자를 주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