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안철수 19일 귀국…윤여준 “중도층 흡인한다면 상당한 바람”
2020. 02. 2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

도쿄 8℃

베이징 3.6℃

자카르타 28℃

안철수 19일 귀국…윤여준 “중도층 흡인한다면 상당한 바람”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6. 17: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0116171314
아시아투데이 송의주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오른쪽)가 지난 2017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천정배 의원과 인사를 나누고 있는 모습.
정계 복귀를 선언한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대표가 오는 19일 귀국한다. 1년 5개월 만에 정치 재개에 나서는 안 전 대표가 합리적 진보와 개혁적 보수 세력을 아우르는 중도개혁 통합당을 창당하면 총선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안 전 대표 측 김도식 비서실장은 16일 “안 전 대표가 오는 19일 귀국한다”고 밝혔다. 김 실장은 “안 전 대표는 유럽과 미국에서 방문학자 자격으로 국가와 미래에 대한 비전을 연구했다”면서 “안 전 대표가 귀국해 1년 5개월 동안 생각했던 많은 이야기들을 밝힐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안 전 대표와 손학규 바른미래당 현 대표와의 관계 설정에 대해 “안 전 대표가 국내 정치 현안을 어떻게 바꿀지 복안을 가져올 것”이라면서 “그 과정에서 풀어야 할 문제라면 피하지 않고 만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고 내다봤다.

귀국 후 안 전 대표는 자파 의원들과 접촉해 향후 정치 행보를 폭넓게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보수·중도 진영의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를 비롯해 야당의 각 정파마다 안 전 대표에게 러브콜을 보내고 있어 어떤 결정을 내릴지 초미의 관심사다. 다만 혁통위가 “안 전 대표도 통합 대상”이라고 공식적으로 밝혔지만 안 전 대표는 “정치공학적인 통합 논의에는 참여할 생각이 없다”고 선을 긋고 있다. 특히 안 전 대표가 프랑스 에마뉴엘 마크롱 대통령의 실용적 중도 정당을 언급한 점으로 미뤄볼 때 중도·독자 세력을 만들 가능성이 점쳐진다.

안 전 대표가 4·15 총선을 석 달가량 앞둔 상황에서 정치 일선에 복귀하면 가치 통합에 무게를 둘 것으로 보인다. 안 전 대표는 이날 ‘독자들에게 보내는 안철수의 편지’라는 글을 통해 “우리 사회에서 기본적인 약속과 정직, 공정과 원칙이 지켜질 수 있는 구조를 만드는 것이 정치가 해야 할 일”이라고 밝혔다.

특히 안 전 대표는 “의사로서 살아 있는 바이러스를 잡다가, 컴퓨터 바이러스를 잡다가, 지금은 낡은 정치 바이러스를 잡고 있다”면서 “내 팔자가 바이러스 잡는 팔자인 것 같다”면서 정계 복귀 후 정치개혁에 적극 나설 것임을 거듭 천명했다.

다만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은 이날 안 전 대표 정계복귀 이후 행보에 대해 “마라톤은 혼자 뛰는 것이고 민주정치는 협업”이라고 말했다. ‘안철수 바람 재점화’ 여부에 대해 윤 전 장관은 “지금 가능성이 아주 없다고 이야기하기는 조금 그렇다”면서 “안 전 대표가 돌아와서 중도층을 흡인한다면 상당히 바람을 일으킬 수도 있다. 그런데 그게 쉬운 일이 아니다”고 내다봤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