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드루킹 만났다” 허위 글 올린 50대 벌금형
2020. 03. 2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6℃

도쿄 3.8℃

베이징 12.9℃

자카르타 27.6℃

“문재인, 드루킹 만났다” 허위 글 올린 50대 벌금형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7. 20: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합
SNS상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드루킹' 김동원씨가 만났다는 취지의 가짜뉴스를 전한 50대 남성에게 벌금형이 내려졌다.

17일 서울북부지법 형사3단독 홍은숙 판사는 문 대통령이 김씨와 만난 사진이라며 트위터에 허위 게시물을 올려 명예를 훼손한 혐의(정보통신망법 위반)로 기소된 윤모씨(59)에게 벌금 700만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윤씨는 지난해 2월 자신의 트위터에 문 대통령이 모자이크 처리된 인물 등과 악수하는 사진을 올리며 '김경수와 드루킹과 문재인이 만나는 사진이랍니다. 무슨 말이 필요하겠습니까. 그냥 조작 공동체입니다'라고 적었다.

하지만 이사진은 문 대통령이 송인배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과 함께 서형수 민주당 의원을 만나 악수하는 사진으로, 서 의원의 얼굴이 모자이크로 처리돼 알아볼 수 없었다. 윤씨는 트위터에서 해당 사진을 보고, 자신의 트위터에 복사하며 허위 사실을 덧붙였다.

재판부는 "공연히 비방할 목적으로 허위사실을 적시해 문재인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범행을 자백하고 반성하는 태도를 보이는 점은 유리한 정상"이라면서도 "명예훼손의 정도가 가볍지 않고, 피해자로부터 용서받지 못한 점, 동종 범죄 처벌 전력이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