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도훈 “한미, 개별관광 등 남북협력 사업 긴밀히 협력하기로”
2020. 02. 29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2℃

도쿄 7.8℃

베이징 4.6℃

자카르타 27.4℃

이도훈 “한미, 개별관광 등 남북협력 사업 긴밀히 협력하기로”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20. 01. 17. 07: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도훈 본부장 방미, 비건 국무부 부장관 면담
"개별관광, 비건에 충분히 설명, 계속 협의"
"개별관광, 유엔 대북제재 위반 아니지만 반입물건 등 소소한 문제 있을 수도"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이도훈 본부장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국무부 청사에서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와 오찬을 겸한 면담 후 특파원들과 만나 한국과 미국이 북한 개별관광 등 남북 협력 사업에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사진은 이 본부장이 전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면서 취재에 응하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6일(현지시간) 한국과 미국이 북한 개별관광 등 남북 협력 사업에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본부장은 북한 개별관광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안 위반은 아니라면서도 반입 물건 등 작은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이날 미국 워싱턴 D.C. 국무부 청사에서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와 오찬을 겸한 면담 후 특파원들과 만나 “이제부터 남북 간 협력사업에 대해 한·미가 긴밀히 협력해가기로 했다”며 “이제부터 시작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한·미가 개별 관광이 대북 제재 대상이 아니라는 인식을 같이하는지’를 묻는 말에 “기본적으로 유엔 제재에 의해 규정돼 있는 것은 아니다”면서도 “그렇지만 부차적으로 어떤 물건을 (북한에) 들여갈 수 있는지, 단체관광객이 뭘 갖고 가는 문제, 소소한 문제에서 걸리는 것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것은 전문가들, 우리 쪽 전문가도 그렇고 해서 잘 지켜봄으로써, 그런 오해가 생기지 않는 식으로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북한 개별관광에 대한 비건 부장관의 반응을 묻는 말에 “오늘 충분히 설명했고, 앞으로 계속 협의를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답했다.

그는 ‘한국의 입장을 미국도 이해하는 편이라고 보느냐’는 질문에 “기본적으로 미국은 우리가 주권국가로서 내리는 결정을 존중한다는 입장이다. 항상 그래왔다”며 “그 존중의 기초 위에 서서 한·미가 동맹으로서 열심히 같이 일하고 조율한다는 것 또한 중요하다”고 말했다.

다만 이 본부장은 이날 개별관광 문제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가 오갔는지에 대해서는 “말하기가 조금 이른 것 같다”고 즉답을 피했다.

이 본부장은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한국의 남북협력 추진 구상과 관련해 “제재를 촉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려면 한·미 워킹그룹을 통해 다루는 것이 낫다”고 언급한 데 대해 기존의 워킹그룹을 지칭하는 것 같다면서도 “그 문제가 어떤 맥락에서 나왔는지는 좀더 알아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가지 분명하게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그동안 워킹그룹이 매우 효율적이고 유효하게 잘 이뤄져 왔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이 본부장은 북한 비핵화와 관련한 중국의 역할에 대해 “중국의 역할은 항상 아주 중요하게 간주돼 왔고 앞으로도 클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지금 정부의 입장은 미국과 북한이 빨리 같이 앉아서 핵문제 진전을 빨리 이루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는 것”이라며 “그것이 진전돼 가는 과정에서, 예를 들어 평화체제나 평화협정(논의 과정)에서 중국이 자연스럽게 들어올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또 “관련 국가들이 다 같이 참여함으로써 그 이행을 담보할 수 있는 체제를 구축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현재로서는 북·미가 빨리 만나 문제 해결을 모색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당연히 중국은 여러가지 역할을 해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 본부장은 방미 중인 켄트 해슈테트 스웨덴 외교부 한반도특사와 15일 회동했다고 밝힌 뒤 “스웨덴은 중요한 역할을 많이 했고, 앞으로도 계속 역할 할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17일 비건 부장관의 취임식 참석 등 비건 부장관과 두세 차례 더 접촉하고 다른 국무부 인사들과의 면담 등 일정을 수행한 뒤 18일 오전 비행기로 귀국길에 오를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