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국·멕시코·캐나다협정(USMCA)’ 수정안 미 상원 통과, 캐나다 비준만 남아
2020. 02. 2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4℃

도쿄 9.4℃

베이징 6.4℃

자카르타 29.2℃

‘미국·멕시코·캐나다협정(USMCA)’ 수정안 미 상원 통과, 캐나다 비준만 남아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20. 01. 17. 08: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 상원, 찬성 89 대 10으로 USMCA 수정안 비준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서명 다음날 새 북미무역협정, 상원 통과
미중 무역합의
미국 상원은 16일(현지시간)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나프타)을 대체하는 새 북미 무역협정인 ‘미국·멕시코·캐나다협정(USMCA)’ 수정안을 통과시켰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중 1단계 무역합의에 서명한 다음 날 새로운 북미 무역협정이 상원 비준을 받았다. 사진은 트럼프 대통령과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전날 백악관에서 서명한 미·중 1단계 무역합의 합의문을 들어보이는 모습./사진=워싱턴 D.C. AP=연합뉴스
미국 상원은 16일(현지시간)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나프타)을 대체하는 새 북미 무역협정인 ‘미국·멕시코·캐나다협정(USMCA)’ 수정안을 통과시켰다.

멕시코 의회는 지난달 말 협정을 비준했고, 캐나다 의회까지 비준을 마치면 1994년 발효된 나프타는 26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된다.

미 상원은 이날 전체회의에서 찬성 89표·반대 10표로 USMCA 수정안을 비준했다. 앞서 하원은 지난달 19일 비준안을 처리해 상원으로 넘겼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조만간 비준안을 서명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이 미·중 1단계 무역합의에 서명한 이튿날, 그리고 상원의 ‘트럼프 탄핵심판’이 시작된 첫날, 새로운 북미 무역협정이 상원 비준을 받았다는 점에 미 언론들은 주목했다.

USMCA는 미·중 무역협상과 더불어 트럼프 행정부의 핵심 국정과제로 꼽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프타 때문에 멕시코에 수백만 개 일자리를 빼앗겼다고 주장하면서 폐기 또는 재개정을 요구했고, 북미 3개국은 2018년 9월 USMCA에 합의했다.

그러나 미국 민주당이 노동환경 개선을 요구하며 비준안 처리를 늦추자 결국 3국 간 추가 협상을 통해 지난달 10일 수정 합의를 끌어냈다.

캐나다 비준 절차가 남아 있지만 야권인 보수당도 지지한다는 입장이어서 조만간 처리될 것으로 예상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