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엔무역개발회의,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2.3% 전망
2020. 02. 21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4℃

도쿄 5.6℃

베이징 0.4℃

자카르타 25℃

유엔무역개발회의,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2.3% 전망

정아름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7. 10: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증시
경제성장 이미지 /제공 = 게티 이미지 뱅크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가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을 2.3%으로 전망했다.

UNCTAD는 16일(현지시간) 이러한 내용을 담은 ‘세계 경제 상황과 전망 2020’ 보고서에서 한국은 경제성장률이 지난해 2.0%에서 올해 2.3%로 상승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UNCTAD는 한국 정부가 올해 재정 지출을 8% 올릴 것이라면서 이는 국내 수요, 특히 민간 소비를 자극할 것으로 예상했다. 수출 증가율은 일본과의 무역 분쟁 등으로 부진할 것으로 봤다.

세계 경제성장률은 2.5%로 예상했다.

중국은 경제성장률이 지난해 6.1%, 올해 6.0%, 내년 5.9%로 소폭 하락하겠지만 팽창적 통화 및 재정 정책을 통해 여전히 세계 성장률을 이끌 것으로 보인다. 일본은 올해 올림픽 개최가 예정돼 있어 다른 선진국보다는 상황이 조금 나을 것이라고 UNCTAD는 전했다.

미국은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하에도 계속되는 정책의 불확실성과 줄어드는 경기 부양책 등을 고려하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지난해 2.2%에서 올해 1.7%로 하락할 것으로 예측했다.

브라질과 인도, 멕시코, 러시아, 터키 같은 경제 신흥국도 올해 경기 회복의 모멘텀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