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하태경 “한국당 ‘양당 협의체’ 답변 따라 우리도 중대 결단”
2020. 02. 20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2℃

도쿄 12.1℃

베이징 1.5℃

자카르타 28.4℃

하태경 “한국당 ‘양당 협의체’ 답변 따라 우리도 중대 결단”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7. 10: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가운데)가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대표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하태경 새로온보수당 책임대표는 17일 통합 논의를 위해 자유한국당에 양당 협의체를 제안한 것과 관련해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답변 여부에 따라 우리도 중대 결단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하 책임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표단 회의에서 “답변을 거부할 경우 새보수당은 한국당을 통합 반대 세력으로 규정할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당이 양당 협의체 구성에 소극적인 대신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를 강조한다고 지적하면서 “결혼하자면서 양가 상견례를 거부하고 일가친척 덕담 인사만 다니자는 것”이라고 비유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보이는 태도는 통합을 하자는 것보다는 통합 시늉만 하는 것”이라며 “새보수당이 죽음의 계곡을 건너오며 지켜온 개혁보수의 가치를 총선용 포장쯤으로 여기고 이용하려는 것이라면 당장 꿈 깨라”고 했다.

오신환 공동대표도 “단도직입적으로 말한다. 한국당과 황 대표는 새보수당과 통합할 것인지, 우리공화당과 통합할 것인지, 양자택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오 공동대표는 “탄핵의 강을 건널 생각이 있다면, 개혁보수로 나아갈 생각이 있다면 해답은 명료하다”며 “변화와 혁신은 양손에 떡 하나씩 쥐고 눈치 보며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하 책임대표는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답변의) 데드라인은 한국당이 알아서 판단할 것”이라며 “긍정적인 답변이 올 것이라고 생각한다. 통합 의지가 있다면 긍정적인 답변을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국당이 선임한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에 대해선 “혁신통합에 반대하고 혁신통합에 부담을 줄 분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그는 “박형준 혁통위원장이 ‘양당의 통합 협의체는 부적절하다’고 말한 것은 명백한 월권”이라며 “그래서 유감을 갖고 있고, (혁통위에 참여한) 지상욱 의원도 그런 유감을 표명한 것이다. 사퇴 주장은 개인적 의미”라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