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최근 한국경제 긍정 평가…‘서비스업 생산·소비 증가’
2020. 02. 2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4℃

도쿄 14.3℃

베이징 2.5℃

자카르타 28.6℃

정부, 최근 한국경제 긍정 평가…‘서비스업 생산·소비 증가’

이지훈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7. 10: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국경제 연합자료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최근 우리 경제가 “서비스업 생산과 소비가 완만히 증가하는 가운데 설비투자도 점차 부진에서 벗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기획재정부는 17일 발간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1월호를 통해 최근 우리 경제 상황에 대해 이같이 진단했다.

정부는 지난해 4월호부터 10월호까지 7개월 연속으로 그린북에서 ‘부진’이라는 표현을 썼지만 작년 11월호부터 삭제했고, 1월호에서도 서비스업 생산과 소비, 설비투자 등의 흐름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어 “수출과 건설투자의 조정국면이 지속되고 있다”며 세달 연속 사용했던 ‘성장 제약’ 표현도 ‘조정 국면’으로 한 단계 수위를 낮췄다.

대외적으로는 글로벌 제조업 경기 개선 조짐 속에 1단계 미중 무역합의문 서명이 이뤄지고 반도체 업황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형성되고 있으나, 미중 협상의 향후 전개상황과 반도체 경기 회복 강도, 중동 지정학적 리스크 등 불확실요인이 상존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하면서 올해 경제정책방향에 반영된 투자·소비·수출 활력 제고 과제를 속도감 있게 추진해 경기반등 모멘텀을 조속히 마련하는데 총력을 기하겠다고 했다.

주요 지표를 보면 11월 광공업 생산은 전월 대비 0.5% 감소했지만, 서비스업 생산은 1.4% 증가해 전(全)산업 생산은 0.4% 늘었다.

12월 수출은 1년 전보다 5.2% 줄었다. 세계 경제 둔화, 반도체 단가 하락 등의 영향으로 작년 12월 이후 13개월 연속 감소세를 나타냈다.

11월 설비투자는 기계류 투자가 감소했지만 운송장비 투자가 증가하면서 전월보다 1.1% 증가했다. 반면 건설투자는 전월보다 1.8% 하락했다.

건설기성(불변)은 토목 실적은 증가했지만, 건축 실적이 감소하면서 전월보다 1.8% 감소했다. 건설수주 증가는 향후 건설기성에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이지만 건축허가면적과 분양물량감소는 부정적 요인으로 정부는 내다봤다.

11월 소매판매는 전월 대비 3.0% 증가했다. 승용차 등 내구재와 의복 등 준내구재, 음식료품 등 비내구재가 모두 증가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12월 소비 관련 속보치를 보면 국산 승용차 내수판매량은 1년 전보다 6.6% 증가했다. 한국을 찾은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도 26.9% 늘었다. 반면 백화점 매출액(-3.3%), 할인점 매출액(-5.9%)은 1년 전보다 감소했다.

12월 소비자심리지수는 100.4로, 전월보다는 0.5포인트 내렸지만, 기준선인 100을 회복했다.

12월 취업자 수가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확대돼 1년 전보다 51만6000명 증가했다. 소비자물가는 농·축·수산물 가격 하락세가 둔화하면서 1년 전보다 0.7% 상승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