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친절한 프리뷰] ‘스토브리그’ 남궁민·박은빈, 동료애 UP…어떤 계획 짤까
2020. 02. 22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2℃

도쿄 13.7℃

베이징 4.3℃

자카르타 29.4℃

[친절한 프리뷰] ‘스토브리그’ 남궁민·박은빈, 동료애 UP…어떤 계획 짤까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7. 21: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117스토브리그_돌직구콤비투샷(완)
스토브리그
‘스토브리그’ 남궁민과 박은빈이 한층 진해진 동료애를 뽐낸다.

17일 방송될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에서는 가까워진 백승수(남궁민)와 이세영(박은빈)의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늘 혼자 모든 것을 감당해야 했던 백승수 단장이 이세영 팀장의 설득과 노력으로 불명예를 회복하고 드림즈에 다시 복귀, 끈끈한 ‘팀워크’를 느끼는 장면으로 잔잔한 울림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백승수와 이세영이 데면데면했던 예전과 달리 동료애 짙은 모습으로 밀담을 나누는 모습을 펼쳐낸다. 극중 선수들의 연습장면을 지켜보던 이세영의 얘기에 귀가 쫑긋해진 백승수가 친근하게 다가와 말을 걸며 실 지식을 습득하는 장면. 백승수는 이세영에게 드릴 눈빛을 띄운 채 호기심 가득한 얼굴로 경청의 자세를 보이고, 이세영은 그간의 걸크러쉬 매운맛을 쏙 뺀 순한 얼굴로 안타까운 표정을 지어내고 있다. 과연 두 사람이 나눈 밀담은 무엇일지, 백단장은 이팀장과 함께 ‘홀로’ 아닌 ‘함께’하는 우승 플랜을 시작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해당 장면은 지난 12월 경기도 파주시에 위치한 세트장에서 촬영됐다. 실제와 흡사하게 만들어진 연습장 세트에서 선수 역할 배우들이 열정적으로 타격과 투구 연습을 이어가는 가운데, 남궁민과 박은빈이 등장했던 터. 배우들은 두 사람을 향해 “백단장님, 이팀장님 오셨습니까”라는 멘트를 자연스럽게 내뱉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더욱이 남궁민과 박은빈 역시 극중 백단장과 이팀장 캐릭터에 푹 빠진 채, 선수 역할을 하는 배우들의 부상을 걱정하는 모습을 보여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제작진은 “남궁민과 박은빈은 갈수록 쿵 하면 짝하는 환상 호흡을 선보이며 기분 좋은 아우라를 온 촬영장에 전파하고 있다”라며 “드림즈에 다시 돌아오면서 동료애를 알게 된 백단장, 백단장 복귀의 수훈갑이 된 이팀장이 힘을 합쳐 우승을 향한 또 다른 개혁을 실시할 지 17일(오늘) 방송되는 ‘스토브리그’ 10회를 통해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17일 오후 10시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