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삼성 합병’ 의혹 김종중 전 미래전략실 사장 재소환
2020. 02. 2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8℃

도쿄 7.3℃

베이징 2.6℃

자카르타 27℃

검찰, ‘삼성 합병’ 의혹 김종중 전 미래전략실 사장 재소환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7. 11: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CM20200117000140990_P4
김종중 전 삼성미래전략실 사장./연합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과정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종중 전 삼성미래전략실 사장(64)을 다시 불러 조사 중이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4부(이복현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김 전 사장을 불러 조사 중이다. 검찰은 지난 10일에도 김 전 사장을 불러 조사한 바 있다. 검찰은 김 전 사장을 상대로 2015년 합병 직전 삼성물산의 가치가 떨어진 경위 등을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사장은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당시 삼성 미전실 전략팀장을 지내며 합병 과정 전반에 관여한 인물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삼성물산이 해외 공사 수주 등 실적을 축소하는 방식으로 회사 가치를 고의로 떨어뜨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유리한 합병 비율을 이끌어 낸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합병을 추진하던 2015년 1~6월 삼성물산의 매출액은 12조2800억원으로 전년보다 11% 감소했다. 주가는 2015년 들어 상승하지 못하다가 4월 중순 이후 지속적으로 하락했다.

이에 당시 국민연금은 제일모직 주식 1주와 삼성물산 3주를 맞바꿈으로써 제일모직에 유리한 합병 비율(1 대 0.35)에 찬성했다.

검찰은 삼성물산의 가치가 하락한 것과는 반대로 제일모직의 가치가 부풀려진 정황도 살펴보고 있다. 당시 제일모직이 보유한 에버랜드 부지의 표준지 공시지가는 2015년 370%로 뛰었다. 검찰은 제일모직의 최대주주였던 이 부회장의 원활한 경영권 승계를 위해 삼성그룹 차원에서의 분식회계 작업 등이 이뤄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지난해 9월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와 삼성물산 등을 압수수색하며 관련 자료들을 확보해왔다.

또 김신 전 삼성물산 대표(63)도 지난 15일 불러 13시간가량 조사한 바 있다.

앞으로 검찰은 장충기 전 미래전략실 차장(66), 최지성 전 미래전략실 실장(69) 등을 차례로 불러 삼성 그룹 수뇌부들이 관여한 사실이 있는지 등을 살펴볼 것으로 예상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