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설 연휴 ‘제주도’로 여행객 몰린다
2020. 02. 2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8℃

도쿄 8.6℃

베이징 7.2℃

자카르타 28℃

설 연휴 ‘제주도’로 여행객 몰린다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7. 16: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여기어때, '2020년 설날연휴 국내여행 트렌드' 발표
1
제공=여기어때
올해 설날 연휴 국내 여행객의 선택은 ‘제주도’로 몰렸다.

여기어때는 17일 ‘2020년 설날연휴 국내여행 트렌드’를 발표했다.

여기어때의 숙소 예약 데이터에 따르면 설날 연휴 기간 숙소 예약이 가장 많은 지역은 제주도다. 전체 예약 중 서귀포는 13.0%, 제주는 7.8%로 국내 여행객 10명 중 2명 이상은 제주도를 방문한다. 여기어때 앱에서 검색한 여행지 순위에서도 제주도가 1위를 차지했다.

제주도에 이어 ‘여수(6.1%)’ ’속초(5.3%)’ ‘강릉(5.2%)’ 등의 예약 비중도 높게 나타났다.

‘호캉스’가 여행 트렌드로 정착하며 가족 단위 고객이 대형 시설을 찾는 추세가 자리잡았다. 호텔·리조트는 전체의 66.9%를 차지했고 펜션과 캠핑 부문은 22.5%로 집계됐다. 호텔·리조트 부문의 비중은 지난해 설 연휴기간보다 6.3%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여행 수요가 가장 많은 날은 연휴가 시작되는 24일(33.4%)이다. 24일은 평소 예약률이 높은 ‘금요일’로 국내여행을 즐기기 부담이 적다. 설날 당일인 25일 투숙 비율은 24.7%, 26일은 16.8%으로 각각 2, 3위를 기록했다. 여행 기간은 ‘1박 2일(71.1%)’이 가장 많았지만 ‘2박 3일’ 이상의 국내여행 비중이 늘었다는 점이 눈에 띈다. 2박 이상을 숙박하는 비율은 전년 대비 10.7%포인트 증가했다. 올해 기준 ‘2박 3일’을 숙박하는 여행객은 24.5%로 전체 연휴 4일 중 3일을 휴식하는 셈이다. 3박 4일은 3.8%, 4박 5일 이상은 0.6% 순이었다.

이영진 여기어때 호텔·리조트 사업 총괄은 “올해 설 연휴 국내여행 트렌드는 지난해보다 더 길게, 원거리 여행지로 떠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귀경길에 여행지를 방문하는 D턴족과 여행부터 즐기는 역D턴족은 지속적인 증가 추세일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