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황교안, 첫 만남부터 긴장감
2020. 02. 2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4℃

도쿄 14.3℃

베이징 2.5℃

자카르타 28.6℃

정세균·황교안, 첫 만남부터 긴장감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7. 17: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황 대표 "공정선거 우려 많아…선관위 결정 납득 어려워"
정세균 총리, 황교안 대표 예방
정세균 국무총리(오른쪽)가 17일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예방,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17일 만남은 시작부터 긴장감이 흘렀다.

특히 황교안 대표가 정 총리에게 중앙선관위의 비례자유한국당 명칭 사용 불허 결정에 대한 불만을 드러내고, 야당 인사들이 선거관리 부처에 많아 공정선거가 되기 어렵다는 우려를 제기하면서 미묘한 신경전이 벌어졌다.

양측의 만남은 국회 본청에서 3시부터 20여분간 진행돼다.

황 대표는 “이제 총선이 곧 다가오는데 총리께서 오시기 전에도 제가 그런 말씀을 드렸지만, 지금 특정정당의 의원들이 정부에, 선거관리 부처에 많이들 들어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공정선거가 되겠는가’ 하는 그런 우려가 많이 있는데 총리께서 잘 챙겨주셔서 공정성과 시비에 걸리지 않도록 그렇게 잘 챙겨주시면 고맙겠다”고 말했다.

이에 정 총리는 “(4·15 총선을) 공명정대하게 치르는 게 우리 대한민국의 기본“이라며 ”나 자신은 물론이고, 선거 관련 부처 공무원들이 특별히 유념해서 혹시라도 야당에 걱정을 끼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하며 국회에 계류된 법안 통과 협조를 당부했다.

그러자 황 대표는 “경제를 살리는데 필요한 바른 정책이라고 하면 어떤 것이든지 저희가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이라며 “그런데 바른 정책이라고 보기 어려운 이런 정책이 추진되면 지적을 할 수 밖에 없고, 그 지적에 대해서는 냉정하게 잘 판단하셔서 고칠 것은 고쳐주시면 좋겠다”고 날을 세웠다.

황 대표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비례자유한국당의 명칭 사용을 불허한 것에 대해서도 불만을 드러냈다.

황 대표는 “초기에 선관위가 아무 문제 없다고 해서 등록했는데, 사후에 안 된다고 결정 났다. 이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이런 일들이 선거 과정에서 다시는 나와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에 정 총리는 “선관위는 독립적 헌법기관으로 봐야 한다”며 “선관위가 (입장을) 번복하는 일은 불필요한 오해를 살 수 있어 잘 해결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황 대표와 똑같이 갖는다”고 답했다.

이 같은 긴장기류는 비공개 면담에서도 이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황 대표는 비공개 면담에서 정 총리에게 ”국회법에 있지도 않은 ‘1+4’ 이런 불법조직으로 국회를 일방적으로 끌고 간 부분에 관해 전직 국회의장인 국무총리로서 앞으로 그런 일이 없도록 잘 관리를 해달라“고 당부했고, 정 총리는 ”그렇게 하겠다“고 밝혔다고 황 대표가 기자들에게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