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인영 “남은 개혁입법 처리위해 겸손하게 일”···문 대통령 “검찰·경찰 개혁은 세트”
2020. 04. 08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4℃

도쿄 9℃

베이징 4.7℃

자카르타 26.8℃

이인영 “남은 개혁입법 처리위해 겸손하게 일”···문 대통령 “검찰·경찰 개혁은 세트”

전서인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7. 22: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이인영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민생경제 현장과 남은 개혁 과제를 잘 마무리하도록 낮은 자세로 겸손하게 일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가진 민주당 원내대표단 만찬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설 전에 개혁입법을 완료하겠다고 약속했는데 이행된 상태로 오게됐다”며 “남은 민생경제 현장과 경찰개혁, 국정원법 등과 같은 개혁 과제를 마무리하겠다”고 했다.

이날 만찬에는 문 대통령을 비롯해 노영민 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등 청와대 인사들과 이 원내대표를 비롯한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 등 원내대표단이 차리했다.

이원욱 수석은 이 자리에서 “공존의 정치가 많이 아쉬웠다”며 “제1야당과 더 합의하지 못하고 처리했는데 협치는 내 살의 반이라고 내주고 해야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고 아쉬움을 드러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문 대통령은 “검경 수사권 조정을 통해서 경찰 권한이 많이 커졌기에 경찰에 대한 개혁법안도 후속적으로 나와야 한다”며 “검찰과 경찰 개혁은 하나의 세트처럼 움직이는 게 아닌가”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결국 자치경찰·자치분권 틀에서도 그런 부분이 필요하고 행정경찰이나 수사경찰의 분리, 국가수사처 설치 이런 것에 대해 법안이 나와 있는데 논의를 통해 검찰과 경찰 개혁의 균형을 맞췄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참석자들에게 “(입법에) 좀 더 고생해달라”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