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 국무부 “남북협력, 북 비핵화 진전에 보조 맞춰야”
2020. 02. 19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2℃

도쿄 8.2℃

베이징 3.4℃

자카르타 27.8℃

미 국무부 “남북협력, 북 비핵화 진전에 보조 맞춰야”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20. 01. 18. 08: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무부, 남북협력 지지한다면서도 북·미 비핵화 협상 진전과 속도 조절 강조
"한미, 단합된 대북 대응 긴밀히 조율"
"유엔 회원국, 대북제재 결의 이행해야"
비건 부장관 면담 후 미 국무부 청사 떠나는 이도훈 본부장
미국 국무부는 17일(현지시간) 한국 정부의 남북협력 사업 추진 구상과 관련, 남북협력을 지지한다면서도 이는 북한의 비핵화의 진전 과정과 보조를 맞춰 진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은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전날 워싱턴 D.C. 국무부 청사에서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와 면담한 뒤 국무부 청사를 나오는 모습./사진=연합뉴스
미국 국무부는 17일(현지시간) 한국 정부의 남북협력 사업 추진 구상과 관련, 남북협력을 지지한다면서도 이는 북한의 비핵화의 진전 과정과 보조를 맞춰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 국무부 관계자는 교착 상태인 남북관계를 진전시키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한국 정부가 추진하는 남북협력에 관한 미국 입장에 대한 질의에 “미국은 남북협력을 지지하며, 남북협력이 반드시 비핵화의 진전에 따라 보조를 맞춰 진행되도록 하기 위해 우리의 동맹국인 한국과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북협력을 지지한다면서도 북한 비핵화라는 목표를 향한 북·미 협상 진전 속도에 보조를 맞춰야 한다는 미국의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이 관계자는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전날(한국시간) 외신 간담회에서 “향후 제재를 촉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려면 한·미 워킹그룹을 통해 다루는 것이 낫다”고 한 언급과 한국 정부의 대북 개별 관광 추진 등에 대한 질의에는 “미국과 우리의 동맹국 한국은 북한과 관련된 노력에 있어 긴밀하게 조율하고 있고, 우리는 단합된 대북 대응에 있어 긴밀한 조율에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든 유엔 회원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를 이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국무부 관계자는 지난 14일 북한 개별 관광의 국제제재 저촉 여부에 관한 질의에도 이 같은 답변을 내놓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해리스 대사의 발언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대사가 주재국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언론에 공개적으로 언급한 부분은 대단히 부적절하다”며 “남북협력 관련 부분은 우리 정부가 결정할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