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토트넘, 왓퍼드 원정 0-0 무승부…손흥민 6경기째 침묵
2020. 02. 23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6℃

도쿄 10.7℃

베이징 4.3℃

자카르타 29℃

토트넘, 왓퍼드 원정 0-0 무승부…손흥민 6경기째 침묵

지환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8. 23: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FBL-ENG-PR-WATFORD-TOTTENHAM <YONHAP NO-3761> (AFP)
손흥민 /AFP연합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이 4경기 무승의 부진을 이어갔다. 골잡이 손흥민(28) 또한 6경기 째 골 침묵을 해소하지 못했다.

토트넘은 18일((한국시간) 영국 왓퍼드의 비커리지 로드에서 열린 왓퍼드와의 2019-2020 EPL 2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손흥민은 지난해 12월 7일 번리와의 EPL 16라운드에서 70m 넘는 드리블로 ‘원더골’을 터뜨린 이후 한 달 넘게 골 맛을 보지 못했다. 첼시와의 18라운드 퇴장으로 인한 출전 정지 징계가 끝나고 돌아와 치른 4경기를 포함해 최근 리그와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등 6경기에서 득점포를 쉬어갔다.

토트넘은 EPL 4경기 무승(2무 2패)에 그쳐 7위(승점 31)에 자리했다.

손흥민은 전반 두 차례 슈팅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경기 시작 4분 만에 페널티 아크 왼쪽에서 오른발로 팀의 첫 슈팅을 기록했으나 벤 포스터 골키퍼에게 잡혔다.

전반 30분 페널티 아크 왼쪽에서 델리 알리에게 짧게 내준 뒤 되받아 날린 오른발 슛도 포스터 품에 안겼다.

결국 전반을 0-0으로 마친 토트넘은 후반 24분 얀 페르통언의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킥을 내주며 실점 위기에 몰리기도 했다.

키커로 나선 트로이 디니의 슈팅을 파울로 가사니가 골키퍼가 몸을 날려 막아냈다.

토트넘은 후반 34분 최근 포르투갈 벤피카에서 임대해 온 제드송 페르난데스를 투입하는 등 교체 카드로 분위기 전환을 노렸으나 골은 터지지 않았다.

후반 추가 시간 에릭 라멜라가 골대 앞에서 미끄러지며 극장 골을 만들어 낼 뻔 했지만 아쉽게 무산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