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故 설리 친오빠 “남처럼 살던 친부, 지인에 유산문제 공유…남처럼 살길”
2020. 02. 2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2℃

도쿄 5.8℃

베이징 0℃

자카르타 28.2℃

故 설리 친오빠 “남처럼 살던 친부, 지인에 유산문제 공유…남처럼 살길”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9. 08: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故 설리 /김현우 기자
故 설리의 친오빠가 유산 처리 문제를 두고 친부와 갈등을 겪고 있다고 알렸다.

설리의 친오빠는 18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나는 내 동생으로 인한 슬픔 혼자 안고 가고 싶은데 어떻게 친부라는 사람이 동생의 슬픔도 아닌 유산으로 인한 문제를 본인의 지인들에게 공유할 수 있나'라며 '동생 묘에는 다녀오시지도 않으신 분이... 사적인 거 공유하기 싫지만, 말과 행동이 다른 본세가 드러나시는 분은 박제이다. 남남이면 제발 남처럼 살라'라고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와 함께 설리의 친아버지가 지인들에게 보낸 글로 추정되는 글을 캡처해 올렸다.

공개된 글에는 '천국으로 먼저 간 딸내미가 이 땅에 남긴 유산이 있다. 어제 유산 상속 문제로 남남이 된 아이들 엄마와 전화로 다툼이 있었다. 딸내미가 남기고 간 소중한 유산을 하나님의 뜻에 합당하고 천국에서 기뻐할 딸내미의 유지를 받들어 사회에 환원돼지기를 간절히 기도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해당 글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을 통해 확산되며 설리의 사망 이후 유산 문제로 가족이 갈등을 겪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제기됐다. 

이후 해당 내용이 논란이 되자 설리의 친오빠는 '동생에 의한 사생활 어떤 것도 내뱉은 적이 없다. 말 못할 것도 없고, 나에 의한 문제를 내가 이래라저래라 못할 것도 없다'면서 '누구와 다르게 이중적 잣대를 들이밀기도 싫다. 나는 나쁜 짓을 하지 않았다. 유산으로 인한 문제를 거론하고, 지인에게 퍼뜨린 건 친부라는 사람이 먼저다'라고 토로했다.

한편 설리는 지난해 10월 세상을 떠났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