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친절한 프리뷰] ‘런닝맨’ 전소민, 팀 미션 실패하게 만든 도구 선택에 멘붕
2020. 02. 23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6℃

도쿄 10.7℃

베이징 4.3℃

자카르타 29℃

[친절한 프리뷰] ‘런닝맨’ 전소민, 팀 미션 실패하게 만든 도구 선택에 멘붕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9. 16: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런닝맨'

 ‘런닝맨’에서는 눈물 없이는 볼 수 없는 전소민의 미션 도전기가 공개된다.


19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 멤버들은 각자 도구를 선택, 그 도구를 이용하여 날아오는 공을 쳐 상대 팀에 보내야 하는 미션을 받았다. 이에 모두 제각각 적절히 도구를 골라왔지만 전소민은 전면 시야를 가리는 대형 도구를 선택해 미션 하는 내내 고전을 면치 못했다.


팀 전으로 진행된 이날 미션에서 전소민은 자신이 고른 도구 탓에 계속 팀에 방해가 되는 것은 물론, 미션을 하는 내내 “왜 이걸 골라와 가지고!” “차라리 잠깐 거기에 누워 있어” 등 온갖 핀잔과 구박을 받았다. 


급기야 팀원들은 화가 나 전소민에게 투덜거리며 미션에서 빠지라고까지 했지만, 전소민은 굴하지 않고 열심히 미션에 임했고, 심지어 본인의 대형 도구에 적응하며 점점 익숙해지는 모습을 보여 모두의 웃음을 자아냈다. 매주 일요일 오후 5시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