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낭만닥터 김사부2’ 측 “안효섭·김민재, 단독면담 현장 지켜봐 달라”
2020. 02. 22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2℃

도쿄 13.7℃

베이징 4.3℃

자카르타 29.4℃

‘낭만닥터 김사부2’ 측 “안효섭·김민재, 단독면담 현장 지켜봐 달라”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0.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낭만닥터 김사부2'

 ‘낭만닥터 김사부 2’ 안효섭과 김민재가 팽팽한 기운이 감도는 ‘급정색 투샷’을 선보여 궁금증을 드리우고 있다.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2’(극본 강은경, 연출 유인식 이길복, 제작 삼화네트웍스)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진짜 닥터’ 이야기. ‘낭만닥터 김사부 2’ 4회분은 수도권 시청률 20.6%, 전국 시청률 19.9%, 2049 시청률 7.4%, 순간 최고 시청률 21.6%를 돌파, 자체 최고 시청률을 또 다시 경신했다. 단 4회 만에 수도권 시청률이 20%를 돌파하는 파죽지세 질주를 이뤄내며 동시간대 방송된 지상파-종편 모든 프로그램 중 전 채널 1위 왕좌를 수성했다.


안효섭과 김민재는 ‘낭만닥터 김사부 2’에서 각각 먹고 살기 위해 써전이 된, 타고난 ‘수술 천재’ 외과 펠로우 2년 차 서우진 역과 책임감 강하고 정의로우며 마음까지 뜨거운 간호사 박은탁 역을 맡아 열연을 선보이고 있는 상황. 돌담병원에 새로 들어온 서우진(안효섭)과 돌담병원을 속속들이 알고 있는 진국 박은탁(김민재)의 신선한 케미가 안방극장을 매료시키고 있다.


이와 관련 안효섭과 김민재가 그동안 보였던 다정하고 따스한 분위기와는 달리, 팽팽한 기운이 드리워진 채 ‘급정색 단독면담’을 진행하는 현장이 포착됐다. 극중 의국으로 찾아온 박은탁이 서우진에게 대화를 건네고 있는 장면. 


진중한 표정의 박은탁이 입을 열고 대화를 시작한 가운데, 서우진은 충격과 당혹스러움이 교차된 표정으로 박은탁을 바라본다. 두 사람 사이 아슬아슬 미묘하게 터질 듯한 긴장감이 감돌면서, 두 사람이 어떤 ‘설전’을 나누게 될 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안효섭과 김민재의 ‘의국 안 급정색 투샷’ 장면은 지난 11월 경기도 용인 세트장에서 촬영이 이뤄졌다. 두 사람은 촬영 시작 전부터 한 켠에 나란히 선 채 대본을 읽으며 장면에 따른 서우진과 박은탁의 감정선을 준비해나갔던 상태. 격한 감정의 고조가 드러나지 않게, 무덤덤한 듯 설전을 주고받는 장면이었던 만큼 두 사람은 흐름이 끊기지 않도록 대사를 이어가고자 몇 번이고 연습을 반복하며 ‘연기합’을 맞춰나갔다.


두 사람은 다양한 각도의 촬영을 위해 잠시 대기하는 순간에도 쉬지 않고 각자의 대사를 되뇌어보는 가하면, 상대방의 대사 부분에서도 자신의 위치를 지키며 완성도 높은 장면을 위해 노력을 기울였다.


제작사 삼화네트웍스 측은 “‘돌담병원’ 내에서도 색깔이 많이 다른 캐릭터를 그려내고 있는 안효섭과 김민재의 ‘꿀조합 연기 호흡’이 드라마의 몰입을 한층 높여주고 있다”며 “김사부의 질문에 답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안효섭과 돌담병원 지킴이로서 노련함을 드러내는 김민재가 어떤 이유로 독대를 하게 된 것일 지, 이번 주 방송분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