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잠실5단지 다시 ‘거리로’…“박원순 시장 약속 이행하라”
2020. 02. 2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2℃

도쿄 5.8℃

베이징 0℃

자카르타 28.2℃

잠실5단지 다시 ‘거리로’…“박원순 시장 약속 이행하라”

박지숙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8. 21: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재건축 인·허가 촉구 집회 재개, 서울시 약속불이행 규탄
20일부터 매일 아침 기회동 관사 앞 시위
잠실5단지 기존외벽현수막
잠실5단지 기존외벽 현수막/제공=잠실5단지 조합
서울 송파구 잠실주공 5단지 재건축 조합이 20일부터 서울시의 빠른 인허가를 촉구하며 다시 집회를 개최한다.

박원순 서울 시장의 무책임한 행정과 약속불이행을 규탄하고 사업정상화와 빠른 재건축 인·허가 촉구한다는 방침이다.

잠실 5단지 조합은 20일부터 매일 오전 6시50분에 서울 시청 가회동 관사 앞에서 10여명이 모여 박 시장이 출근할 때까지 항의집회를 연다고 지난 17일 밝혔다. 또한 단지 외벽 현수막 시위도 진행한다.

잠실 5단지 조합은 서울시와 박 시장이 행정 갑질을 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조합은 박 시장의 ‘절차 간소화를 통한 건축심의 일괄 인가’라는 약속을 믿고 시의 가이드라인에 의한 정비계획을 수립했지만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는 것이다. 국제설계공모는 물론 과도한 무상기부채납 등까지 수용하면서 인내했지만 결국 인·허가는 진행되고 있지 않다는 설명이다.

정복문 잠실 5단지 조합장은 “1977년에 준공된 노후아파트로 안전상 재건축을 하지 않으면 안되는 단지이고, 2000년도에 안전진단을 받은 후 20년이 지났다”며 “녹물로 인해 건강도 위협받고 노후아파트로 인해 안전상 위험하다”고 말했다.

이어 “시에서는 안전상 문제가 있어 빨리 재건축하도록 재건축 추진위원회와 조합설립인가를 내줬다”며 “그런데 막상 재건축을 하려하자 이런 저런 핑계로 승인해주지 않는다”고 말했다.

특히 정 조합장은 “2017년에 국제설계공모하면 인허가 절차를 간소화해 건축심의까지 바로 내주겠다는 박 시장의 약속은 단 1%도 지켜지지 않고 있다”며 “참가수당 1개 업체당 5000만원, 당선자 33억 등 36억원의 손실을 입혔다”고 지적했다.

조합은 지난해 11월에도 서울시를 상대로 시위를 벌인 바 있다. 단지 외벽에 빠른 재건축 인허가를 촉구하는 현수막을 걸기도 했다. 조합은 당시 박 시장이 시청으로 출근하면서 시위하는 조합 사람들과 악수를 하면서 “내일부터 오지 않아도 된다. 조만간 조합장님과 주민대표들과 함께 면담을 하겠다”고 했으나 두 달이 지나도 면담계획이 없다고 강조했다.

정 조합장은 “각동 외벽에 항의 현수막을 설치하고 승인해 줄 때까지 집회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