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천119종합상황실, 작년 신고전화 58만건·日 1603건...54초마다 ‘따르릉’
2020. 04. 09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2℃

도쿄 8.8℃

베이징 10.1℃

자카르타 29.2℃

인천119종합상황실, 작년 신고전화 58만건·日 1603건...54초마다 ‘따르릉’

박은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9. 14: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noname01ㄹㅇㄹ
인천소방본부 119종합상황실/제공=인천소방본부
인천 박은영 기자 = 지난해 인천 119종합상황실에 걸려온 전화는 총 58만5136건으로 하루 1603건, 54초마다 신고가 이어졌던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긴급신고에 해당하는 화재·구조·구급 신고는 20만766건이며, 이 중 구급신고가 15만2371건으로 전체 75.9%를 차지했다. 이어 구조 2만9020건(14.5%), 화재 1만9375건(9.7%) 순으로 나타났다.

2018년 대비 지난해 전체적인 신고건수는 9475건(1.6%) 감소했으나, 구급신고는 2197건(2%) 소폭 증가했다.

자연재해 신고는 전년도 132건에 비해 2563건으로 (1,841%) 폭증했는데, 예년에 비해 잦은 태풍의 영향이 컸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지역별로는 남동구가 7만8704건(13.5%), 시간대는 오후 3∼4시 사이가 7만391건(12.2%)으로 가장 많았다.

한편 응급처치와 의료지도 등 병·의원 안내 업무를 담당하는 구급상황관리센터는 지난 한 해 동안 5만4205건(1일 161건)을 처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중 응급처치지도가 2만1844건(40.3%)으로 가장 많았고, 병·의원안내 1만9000건(35.1%), 질병상담6696건(12.4%), 의료지도 6411(11.8%), 기타 214건(0.4%)순으로 나타났다.

이중 의료지도는 응급의학과 전문의 인력풀로 구성된 19명의 구급지도의사가 24시간 119종합상황실에 순환근무하면서, 구급대원이 현장 응급처치 및 환자 이송과정에서 신속하고 적절한 응급처치를 실시할 수 있도록 응급상황에 맞는 구급지도를 수행하고 있다.

강한석 119종합상황실장은 “매년 59만건에 달하는 119신고전화를 빅데이터 기술을 이용 면밀히 분석해, 시민들이 보다 신속하고 편리한 119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한편 소방과 경찰, 해경은 119, 112에 신고가 접수되는 순간부터 동시출동이 필요한 경우 신속하고 원활한 현장활동을 위해 신고내용, 신고자 위치, 녹취파일 등을 서로 공유하는 공동대응 시스템을 운용하고 있다.

2018년에는 3만7397건 각 기관 간 공동대응이 이뤄졌으며, 2019년에는 5% 증가한 3만9601건을 공동대응해 유관기관 간 협력체계를 공고히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