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올해 월 최대 30만원 장애인연금 수급자 확대
2020. 02. 22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8℃

도쿄 9.3℃

베이징 6.4℃

자카르타 28℃

올해 월 최대 30만원 장애인연금 수급자 확대

이선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9. 13: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월 30만원의 장애인연금을 받는 중중 장애인 대상자가 확대된다. 또한 물가상승률을 반영해 인상된 장애인연금은 이달 20일부터 지급된다.

보건복지부는 ‘장애인연금법’ 개정에 따라 월 최대 30만원의 장애인연금을 받는 장애인은 종전 생계·의료급여 수급자에서 올해부터 주거·교육급여 수급자와 차상위계층까지 확대된다고 1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 월 최대 30만원의 혜택을 받게 되는 장애인은 지난해 17만1000명에서 올해 18만7000명으로 늘어난다.

내년부터는 모든 장애인연금 수급자가 월 최대 30만원의 장애인연금을 받게 된다.

물가 상승률을 반영해 인상된 기초급여액 지급 시기는 매년 4월에서 1월로 앞당겨진다. 장애인연금 기초액은 지난해 4월 25만3750원에서 올해 25만4670원으로 오른다.

김승일 보건복지부 장애인자립기반과장은 “2020년 1월부터 보다 많은 중증장애인분들이 인상된 장애인연금을 수급하게 돼 중증장애인의 소득보장 및 생활안정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