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양양군, 6억원 들여 석면 슬레이트 처리
2020. 02. 22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2℃

도쿄 13.7℃

베이징 4.3℃

자카르타 29.4℃

양양군, 6억원 들여 석면 슬레이트 처리

이동원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9. 16: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동당 최대 344만원 보조…2011~2019년 699곳 철거 지원
양양 이동원 기자 = 강원 양양군이 석면 비산에 대한 군민 불안을 해소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6억1030만원의 사업비로 슬레이트 처리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슬레이트는 1급 발암물질인 석면을 10~15% 함유하고 있고 30년이 지나면 석면비산이 발생하는 등 인체에 심각한 위험을 초래한다. 군은 지난 2011년부터 시범사업을 통해 단계별 철거사업을 추진해 왔다.

철거대상은 장기간 독립된 주거생활을 할 수 있는 구조로 된 건축물과 이에 부속되는 건축물이다. 시는 지붕재 또는 벽체로 사용된 석면 슬레이트 철거 및 처리비용 일부를 지원한다.

슬레이트 면적에 따라 최대 344만원까지 지원할 방침으로 처리비용이 344만원을 넘을 경우 건물 소유주가 초과비용을 부담해야 한다.

군은 이달 20일부터 다음달 29일까지 환경과와 읍·면사무소에서 사업희망자를 접수받는다. 군은 접수 완료 후 기초수급자, 차상위계층, 기타취약계층(한부모가구, 독거노인가구, 장애인 포함 가구 등), 기준 중위소득 이하인 가구, 일반가구 중 노후가 심한 주택 순으로 우선순위를 정해 대상자를 선정한다.

한편 군 자체조사에 따르면 양양군 지역내에는 모두 1997동의 석면슬레이트 건축물이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지원사업이 시작된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모두 699동의 슬레이트 처리를 지원해 34.6%의 추진실적을 보이고 있다.

박경열 군 환경과장은 “슬레이트 처리비용에 대한 경제적 부담으로 적정 처리를 하지 못하고 그대로 방치된 건축물이 적지 않다”며 “지속적인 사업추진을 통해 군민들의 건강을 보호하고 주거 및 생활환경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