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해수부, 양식장 파괴자 ‘분홍멍게’ 제거 나섰다
2020. 02. 2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4℃

도쿄 9.4℃

베이징 6.4℃

자카르타 29.2℃

해수부, 양식장 파괴자 ‘분홍멍게’ 제거 나섰다

조상은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9. 14: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noname01
해양수산부는 20일부터 23일까지 부산 영도구 태종대 인근 해역에서 ‘분홍멍게(Herdmania momus)’ 제거를 위한 현장실험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분홍멍게는 1969년 제주도 서귀포항에 최초로 유입된 후 빠르게 확산하며 2012년 부산항과 2019년 울산항 인근까지 서식지를 늘려가고 있는 외래해양생물이다.

특히 분홍멍게는 양식장에 붙어살며 굴·멍게 등 양식생물이 살 수 없게 하고, 서식지에서도 다른 해양생물이 함께 서식할 수 없게 해 막대한 피해를 발생하고 있다.

이번 현장실험은 외래해양생물의 제거방법과 제거효과 분석 등을 위한 연구로 ‘해양생태계 교란·유해생물 사업단’ 일원인 삼육대학교에서 수행하며, 최근 분홍멍게 군락지가 발견된 부산 태종대 인근 해역에서 실시된다.

해수부 관계자는 “유해한 외래해양생물에 대한 제거·관리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해 해양생태계의 종 다양성을 회복하고 외래해양생물 유입으로 인한 어업 피해를 예방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