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브룩스 “미국, 2017년 북한과 전쟁 직전까지 검토했다”
2020. 02. 19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2℃

도쿄 8.2℃

베이징 3.4℃

자카르타 27.8℃

브룩스 “미국, 2017년 북한과 전쟁 직전까지 검토했다”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9. 14: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빈센트 브룩스 전 주한미군 사령관 겸 한미연합사 사령관은 북한의 핵실험 및 미사일 발사로 한반도 정세가 긴박했던 지난 2017년 가을 북한의 오판으로 인해 전쟁이 일어날 뻔 했다고 밝혔다고 아사히 신문이 19일 보도했다.

브룩스 전 주한미군 사령관은 아사히와의 인터뷰에서 2017년에서 2018년 초에 걸쳐 한미 연합훈련 때 미군 3만4000명이 한국에 집결했고 한국군 62만명도 이에 맞춰 즉각 전투태세를 갖췄다고 전했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그때 모든 군사행동의 선택 방안을 검토하며 선제공격과 단독공격이 필요한지 아닌지를 불문하고 두 가지 전술 전부 고려했다고 회고했다.

그는 당시 미국이 한반도 정세를 급박하게 여기고 있어 “당시 워싱턴에서는 복수 미 정부 당국자나 상원의원, 퇴역 장교들이 ‘전쟁이 시작되는 방향이라면 미군은 미국 시민들을 대피시킬 책임이 있다’고 생각했다”며 “트럼프 대통령도 비슷한 생각을 갖고 있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미국 시민을 조기 대피시킬 경우 북한에 잘못된 신호를 줘 전쟁에 이를 것이라 판단해 조기 대피는 보류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이 대화노선으로 방향을 튼 이유에 대해서는 한·미 합동군사훈련 연기를 꼽으며 “우리가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평창 올림픽 뒤로 이룬 것으로 올림픽은 큰 성공을 거뒀다. 그것이 북·미 대화에 문이 열리는 것으로 연결됐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북·미 비핵화 협상이 이미 실패로 끝났다는 견해와 관련해서는 “나는 그런 견해엔 동의하지 않는다”며 “지금은 2017년 당시 북한의 벼랑끝 외교와는 상황이 달라 미북 당국자 간 커뮤니케이션 채널이 존재하며 김정은이 대화의 문을 닫지 않았다”고 밝혔다.

교착 상태에 있는 북미협상을 전진시킬 방책에 대해서는 “미북 정치지도자 차원에서 상호 경의를 계속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미북 실무협의를 진전시킬 수 있도록 북한에 올바른 압박을 가하는 것도 필요하다. 김정은이 언동에 과잉반응해서는 안 된다. 지금은 군사적으로 에스커레이트할(갈등을 고조시킬) 상황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