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병세악화로 중환자실 입원
2020. 02. 29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2℃

도쿄 8℃

베이징 4.6℃

자카르타 29℃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병세악화로 중환자실 입원

김지혜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9. 15: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YH2019102308220001300_P2_20200119152208387
/연합뉴스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이 병세가 위독한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롯데그룹은 신 회장의 건강 상태가 악화돼 이날 서울 아산병원에 입원했다고 전했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지난 연말 탈수증세로 입원했던 상황보다는 더 심각하다”면서 “혹시 몰라 가족은 물론 일부 임직원도 대기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일본에 출장 중이던 신동빈 롯데 회장도 급거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 회장은 지난해 12월 영양 공급 관련 치료 목적으로 아산병원에 입원했다. 전달인 11월에는 탈수증세로 보름가량 병원에 입원하는 등 노환으로 입원과 퇴원을 반복하며 치료를 받아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