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스마트 건설기술 개발’ 스타트…‘건설산업 생산성 25% 이상 향상’ 목표
2020. 02. 22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2℃

도쿄 13.7℃

베이징 4.3℃

자카르타 29.4℃

‘스마트 건설기술 개발’ 스타트…‘건설산업 생산성 25% 이상 향상’ 목표

이철현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9. 16: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토부, 2025년까지 6년간 2000억원 투입…"기술 선두국 진입 가능"
국토부
국토부. /아시아투데이 DB
국토교통부가 오는 2025년까지 약 2000억원을 투입해 건설 현장 전반에 즉시 보급 가능한 핵심기술 패키지를 확보, 건설산업 생산성을 25% 이상 향상하고 공사기간과 재해율을 25% 이상 감축할 계획이다.

1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국토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스마트 건설기술 개발사업’을 오는 4월에 착수할 예정인 가운데 20일부터 2월 25일까지 연구기관을 공모한다.

앞서 국토부는 건설산업의 생산성 혁신과 안전성 강화를 위해 2018년 10월 ‘스마트 건설기술 로드맵’을 수립하고 스마트 턴키사업, 스마트건설 지원센터 운영 등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사업은 스마트 건설기술 로드맵의 일환으로 기술혁신을 위한 핵심기술 조기 확보를 위해 추진하는 사항으로 총 4개의 중점분야(12개 세부과제)로 구성됐다.

특히 토공 장비 자동화와 다수 장비 간 협업 시공을 위한 실시간 통합관제, BIM(3D 디지털 구조물 모델) 기반 모듈러 시공, 로봇을 활용한 무인 원격 시공, 스마트 안전관리 및 디지털 트윈(실제 구조물을 그대로 재현하는 쌍둥이 모델)기반 가상시공 시뮬레이션 등 건설공정 전반을 획기적으로 혁신할 수 있는 주요 핵심기술들이 연구과제로 포함됐다.

사업은 핵심기술 개발부터 종합적 시험적용을 통한 개발기술 검증까지 총 3단계로 구분해 추진될 계획이다. 그동안 대부분 300억원 이하였던 사업 규모를 2000억원대로 대폭 확대, 실제 대형 건설 현장에서의 실증을 가능케 할 방침이다.

국토부는 건설 분야 최초로 실제 발주되는 건설공사 사업과 연구개발(R&D)사업을 연구 착수 시점부터 연계, 스마트 건설기술에 대한 실검증 사례를 확보하는 ‘건설발주 연계 R&D 사업’으로 추진해 실용화 가능성을 제고할 계획이다.

이성해 국토부 건설정책국장은 “연구과제 상당수가 미국, 영국 등 기술 선두국에서도 아직 초기 연구단계이거나 제한적·시범적 수준으로 현장 적용 중”이라며 “2025년까지 이 기술들이 완성돼 건설 현장에 보급·적용될 수 있다면 기술 선두국 진입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성과물의 실용화 기반을 조성하고 국내 건설시장에서의 스마트 건설기술 활성화를 위해 기업참여와 실증을 강화했다”며 “건설산업 모든 공정의 스마트화를 위해 각각 2000억원 규모로 도로시설물과 지하시설물 스마트 유지관리 기술 개발사업을 올해 후속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