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생경제” “정권심판”…설 밥상민심 키워드
2020. 02. 20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5.2℃

베이징 1℃

자카르타 25℃

“민생경제” “정권심판”…설 밥상민심 키워드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9. 18: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0119182541
설을 앞둔 19일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이 제사용품 등을 사려는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연합
여야가 19일 설 연휴를 앞두고 민심 잡기에 시동을 걸었다. 4·15총선을 80여일 앞둔 가운데 설 밥상머리 민심에 오를 이슈가 유권자들의 표심을 가를 것으로 보고 여야 모두 프레임 대결에 공을 들이고 있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선거제·검찰 개혁 등 개혁입법 성과를 강조하고 있다. 동시에 여당으로서 안정감있게 민생을 챙기는 정당이라는 점을 부각하고 있다. 반면 제 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정권 심판론을 전면에 내걸고 대안정당 이미지를 강조하고 있다.

민주당의 최근 4+1 공조로 문재인 대통령의 1호 공약인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을 비롯한 검찰 개혁과 선거제 개정안을 처리했다. 이어 유치원 3법, 데이터 3법, 어린이교통안전강화법, 소방관 국가직 전환법,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강화특별법, 청년기본법 등 굵직한 민생·경제 법안 처리를 주도했다.

이에 따라 개혁·민생 과제를 이행했다는 점을 부각하고 있다. 특히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이끌어 낸 민생 중심 정당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4·15총선 1호 공약으로 무료 와이파이 전국 확대 방안을 내놓은 데 이어 설 전 경제·청년 등 민생과 직결된 2차 공약을 발표할 계획이다.

민주당은 설 연휴 전날인 23일 서울 용산역을 찾아 입법 성과가 담긴 홍보 팸플릿을 나눠주며 귀성 인사를 한다. 당 상임고문을 맡은 이낙연 전 국무총리를 비롯해 총선 인재영입 인사들과 함께 귀성 인사를 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한국당은 설 이전에 민생과 관련한 공약을 연달아 발표해 정권 심판론을 강조하겠다는 전략이다. 한국당은 총선 1호 공약으로 재정 건전성 강화와 탈원전 정책 폐기, 노동시장 개혁을 제시했다. 이어 공급을 확대하고 규제는 완화하는 주택공약, 자립형사립고(자사고)·외고 폐지정책을 되돌리는 교육 공약을 발표했다. 이들 공약은 모두 한국당이 문재인정부의 실정으로 꼽고 있는 정책으로 이를 통해 대안정당 면모를 부각하겠다는 전략이다.

한국당은 설 연휴 전 황교안 대표가 신년 기자회견을 열어 이러한 여론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최근 보수통합 논의가 화두인 만큼 설 연휴 전 밑그림을 국민에게 제시해 밥상머리 화제거리를 선점하겠다는 복안이다. 황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23일 서울역을 찾아 귀성 인사를 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