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별세 ‘향년 99세’
2020. 02. 22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2℃

도쿄 13.7℃

베이징 4.3℃

자카르타 29.4℃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별세 ‘향년 99세’

우남희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9. 17: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롯데 신격호 명예회장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롯데그룹 창업주인 신격호 명예회장이 19일 별세했다. 향년 99세.

롯데그룹은 “신 명예회장의 상태가 나빠져 어젯밤부터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아오다 오늘(19일) 오후 4시 29분 숙환으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신 명예회장은 ‘창업 1세대 경영인’ 중 유일하게 생존해 있던 인물로, 지난해 12월 중순부터 서울아산병원에 입원해 있었다.

롯데그룹은 지난밤 주요 임원진들에게 신 명예회장의 상태를 알리는 문자를 긴급히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주요 임원진들은 만일에 대비해 서울아산병원에 집결했다.

1921년 경남 울산에서 태어난 신 명예회장은 1948년 일본에서 롯데를 창업했다. 1967년 한국에 롯데제과를 설립한 후 유통·관광·화학 등으로 사업을 확장해 롯데그룹을 재계 서열 5위 기업으로 키웠다.

한편 신 명예회장의 빈소는 서울아산병원에 차려진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