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우한 폐렴 환자 하루 만에 17명 늘어…춘제 대이동 비상
2020. 02. 21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8℃

도쿄 8.7℃

베이징 1.6℃

자카르타 25.8℃

우한 폐렴 환자 하루 만에 17명 늘어…춘제 대이동 비상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19. 17: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국 우한(武漢)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이른바 ‘우한 폐렴’ 환자가 하루 만에 17명이 늘었다.

우한시 위생건강위원회는 지난 17일 하루 동안 17명이 확진돼 누적 환자가 62명으로 증가했다고 19일 발표했다.

환자 62명 가운데 19명이 퇴원했으며 중증 환자는 8명이다. 지금까지 2명이 사망했다.

새로 확인된 환자 17명 중 남자는 12명, 여자는 5명이다. 60세 이상은 8명, 60세 이하는 9명이며 연령대는 30∼79세다. 발병일은 1월 13일 이전이다. 이들 환자는 새로운 장비를 이용한 검사에서 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금까지 환자들과 밀접하게 접촉한 사람은 763명이며 이들 중 681명은 이상이 없어 의학관찰 대상에서 해제됐다. 밀접 접촉자의 감염 사례는 발견되지 않았다.

우한 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일부 환자는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진원지인 화난(華南) 수산도매시장에 노출된 적이 없다. 이에 사람 간 전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우한 위생건강위원회는 지난 15일 “지속적인 사람간 전염의 위험은 비교적 낮다”면서도 “제한적인 사람간 전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도 비슷한 견해를 밝히면서, 바이러스의 확산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 광둥성 선전과 상하이에서도 모두 3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의심 환자가 발생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하지만 중국 당국은 우한 이외 지역의 의심 환자를 발표하지 않고 있다.

중국 소셜미디어에서 일부 이용자들은 다른 지역에도 환자가 있을 수 있다고 추측하면서 정보 공개를 촉구하고 있다. WHO는 중국 내 우한 이외 지역에서도 발병 사례가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SCMP에 말했다.

중국에서는 설인 춘제(春節)를 전후해 대이동이 있는 만큼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는 것이 중국 보건당국의 중대 과제다. 연중 최대 명절인 춘제 전후 40일간의 특별수송기간에는 연인원 30억명이 이동한다. 춘제를 전후해 중국인의 해외 관광이 급증하기 때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국제적으로 퍼질 수 있다는 우려도 크다.

이미 태국과 일본에서는 우한을 방문한 중국인 2명과 1명이 각각 신종 바이러스 감염자로 확진됐다. 싱가포르와 베트남, 네팔, 홍콩, 대만도 의심 환자들을 모니터하고 있다. 미국은 뉴욕 JFK공항 등 3개 공항에서 우한발 항공기 승객에 대한 발열 검사를 시작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