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임뚜렛, 틱장애 과장 논란 후 젠이뚜로 복귀 “나의 길을 갈 뿐이라고만 생각”
2020. 02. 23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4℃

도쿄 14.5℃

베이징 -1.5℃

자카르타 28.4℃

아임뚜렛, 틱장애 과장 논란 후 젠이뚜로 복귀 “나의 길을 갈 뿐이라고만 생각”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0. 08: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유튜브 영상 캡처
과장된 투렛증후군 연기로 물의를 빚은 유튜버 '아임뚜렛'이 논란 후 활동명을 '젠이뚜'로 변경한 뒤 자신의 심경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19일 젠이뚜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한 편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서 젠이뚜는 자막을 통해 "저는 부계정이 단 하나도 없으며 사칭 계정에 대해 변호사와 상의했다"라며 "'젠이뚜' 상표출원 심사가 끝나는 즉시 구글 본사에 협조 요청해 모조리 고소장 제출하겠다"라고 밝혔다.

젠이뚜는 "저를 죽이기 위해 악의적으로 콘텐츠를 생산하는 모든 분들 또한 처벌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젠이뚜는 노란색 가발을 쓰고 "니체가 말하길 나를 죽이지 못하는 시련은 오히려 나를 더 강하게 만들어줌", "예지 누나 댓글 신경 쓰지 마요. 나도 마찬가지야. 그냥 나의 길을 갈 뿐이라고만 생각했었는데 죽는 게 더 나을 것 같은 건 전 국민을 적으로 둔 게 나는 겁이 났었나 봐", "내가 바라는 건 내일 눈을 뜨면 전부다 아 XX 꿈" 등 가사가 담긴 랩을 했다.

그는 "끝도 없이 falling 지옥에는 바닥이란 게 없거든. 마치 벨리", "멀어지는 내 미래 기약 없는 내일에 하는 거라고는 랩질", "괜히 유튜브하다 인생 말아먹은 레전드 어린애들 따라 하지 마. 귀에 새겨"라는 가사를 내뱉었다.

이와 함께 젠이뚜는 영상 설명란에 "저는 3월까지 동영상 업로드 계획이 없었다"라며 "젠이뚜 촬영은 야외에서 이루어질 예정이었는데 코스튬 의상은 지금 날씨에 입고 나가기가 무리다. 끝이 없는 루머 때문에 이렇게나마 저의 솔직한 심정을 급하게 랩 영상으로 올린다"라고 적었다.

한편 젠이뚜는 앞서 '아임뚜렛'으로 유튜브 활동을 했다. 아임뚜렛은 지난해 12월 틱 장애(투렛증후군)를 앓고 있다고 밝히며 유튜브 채널에 '완두콩 옮기기' '그림 그리기' '고기 구워 먹기' '미용실 가기' 등의 영상을 올려 많은 이들에게 격려를 받았다.

하지만 그의 지인이라고 주장한 한 누리꾼이 "아임뚜렛은 10년 전에 틱 장애가 하나도 없었다. 투렛증후군인척하고 돈을 벌려고 한 것 같다"고 밝혀 조작 논란에 휩싸였다.

이후 논란이 커지자 아임뚜렛은 "유튜브 콘텐츠를 만들면서 내 증상을 과장한 건 사실이다. 그 점은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자숙 의사를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