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친절한 프리뷰] ‘언니네 쌀롱’ 채리나 “엑소 카이·방탄소년단 지민과 합동공연 해보고 싶어”
2020. 02. 2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2℃

도쿄 9℃

베이징 7.5℃

자카르타 30.2℃

[친절한 프리뷰] ‘언니네 쌀롱’ 채리나 “엑소 카이·방탄소년단 지민과 합동공연 해보고 싶어”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0. 23: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언니네 쌀롱'

 ‘언니네 쌀롱’에 그때 그 시절을 휩쓴 룰라 김지현과 채리나가 등장해 역대급 토크를 펼친다.


오늘(20일) 방송될 MBC ‘언니네 쌀롱’에서는 가요계 대선배 김지현과 채리나가 출연, 명불허전 예능감으로 데뷔 26년 차 대선배의 저력을 입증한다.


채리나는 수수한 몰골로 등장한 자신의 모습에 자폭드립을 날리며 시작부터 웃음을 안긴다. “하는 김에 미(美)친 척하고 ‘탑골선미’가 되고 싶다”며 욕심을 드러내 화려한 변신을 예고한다고. 


또한 춤신춤왕이었던 채리나가 요즘 두 눈에 담아 놓고 다닐 정도로 푹 빠져있다는 후배 가수들을 깜짝 공개한다. BTS 지민, 엑소 카이의 완벽한 춤 선을 찬양하며 합동공연을 해보고 싶다며 열렬한 팬심을 드러낸다.


함께 출연한 김지현은 ‘채리나 역사’(?)의 산 증인임을 과시하며 “저는 너무~ 알죠”라는 의미심장한 발언을 날린다. 과거 채리나의 걸크러시 스타일링에 숨겨있던 진실뿐만 아니라 포복절도 에피소드까지 대방출한다.


뿐만 아니라 유행의 선두 주자였던 김지현과 채리나의 과거 스타일링을 공개해 탁월했던 패션 감각을 인증한다. 그 시절 완판녀였던 김지현과 과감한 패션을 선보였던 채리나의 화려했던 전성기까지 끊임없는 입담으로 패션퀸의 과거를 되돌린다.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