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지난해 ABS 발행액 51조7000억원…전년比 4.7% 증가
2020. 02. 19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2℃

도쿄 8.4℃

베이징 7.6℃

자카르타 29.6℃

지난해 ABS 발행액 51조7000억원…전년比 4.7% 증가

오경희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0. 08: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난해 자산유동화증권(ABS) 발행총액이 지난해 동기 대비 4.7% 증가했다.

2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ABS 발행총액은 51조7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2조3000억원(4.7%) 증가했다.

한국주택금융공사의 주택저당채권(MBS) 발행이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된다. 한국주택금융공사의 MBS 발행액이 전체의 54.4%를 차지한다. MBS 발행액은 28조1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3.3% 증가했다. MBS는 한국주택금융공사가 주택저당채권을 기초자산으로 해 발행하는 ABS의 한 종류다.

은행·여신전문금융회사·증권 등 금융회사는 2조4000억원(22.0%) 증가한 13조3000억원의 ABS를 발행했다. 이 중 은행은 부실채권(NPL)을 기초로 3조1000억원을 발행했다. 여전사는 52% 늘어난 7조6000억원을 발행했다. 증권사는 중소기업 발행 회사채를 기초로 한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을 2조6000억원(18.2%) 늘어난 2조6000억원을 발행했다.

일반기업은 단말기할부대금 채권 등을 기초로 3조4000억원(24.8%) 감소한 10조3000억원의 ABS를 발행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