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파라과이 교도소서 브라질 최대 범죄조직원 최소 76명 집단 탈옥
2020. 02. 23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

도쿄 14.5℃

베이징 -1.5℃

자카르타 28.4℃

파라과이 교도소서 브라질 최대 범죄조직원 최소 76명 집단 탈옥

이민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0. 08: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araguay Jailbreak <YONHAP NO-0226> (AP)
19일(현지시간) 브라질과의 국경지대에 있는 파라과이 페드로 후안 카발레로의 교도소 앞에 경찰차가 서있다. 이날 파라과이 페드로 후안 카발레로의 교도소에서 마약 및 무기거래 관련 ‘고위험군(highly dangerous)’으로 분류된 수감자 약 80명이 집단 탈옥을 감행했다. /사진=AP,연합
브라질과의 국경지대에 있는 파라과이 페드로 후안 카발레로의 교도소에서 19일(현지시간) 마약 및 무기거래 관련 ‘고위험군(highly dangerous)’으로 분류된 수감자 약 80명이 집단 탈옥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의 20일 보도에 따르면 엘레나 안드라다 파라과이 경찰 관계자는 전날 고위험군 수감자 약 80명이 페드로 후안 카발레로의 교도소에서 땅굴을 파 탈옥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경찰은 탈옥한 죄수들을 재수감하기 위해 국경에 배치됐다”고 말했다.

일부 관계자는 탈옥한 죄수의 40명은 브라질인, 36명은 파라과이인으로 총 76명이 탈옥을 감행했다고 밝혔다.

파라과이 정부는 이들의 탈옥과정을 돕는 세력이 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있다. 세실리아 페레스 파라과이 법무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이들 탈옥한 죄수들이 터널을 짓는데 수 주일이 걸렸어야 한다며 “탈주가 이뤄지기 전 아무도 이를 보지 못했을 가능성은 없다”고 말했다. 유클리데스 아체베도 내무장관도 성명을 발표해 “터널 자체가 교도소 관계자들의 공모 관계를 감추기 위한 계략일 수 있으며 수감자 중 상당수는 교도소 정문 밖으로 걸어나가도록 허용됐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 페드로 후안 카발레로 교도소의 교도서장은 해고된 상태이며 수 십명의 경비원들이 체포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