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대치과병원, 베트남 종합의료기관 빈멕 최고운영책임자 내방
2020. 02. 23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4℃

도쿄 14.5℃

베이징 -1.5℃

자카르타 28.4℃

서울대치과병원, 베트남 종합의료기관 빈멕 최고운영책임자 내방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0. 09: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
베트남 빈멕 최고운영책임자 방문 단체사진(왼쪽 구영 서울대치과병원장, 가운데 모하메드 알리 아부 바카르 최고운영책임자, 오른쪽 권호범 미래발전추진단장)
서울대치과병원은 지난 15일 베트남 빈 그룹 산하 종합의료기관인 빈멕의 모하메드 알리 아부 바카르 최고운영책임자(COO)가 방문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모하메드 알리 아부 바카르 최고운영책임자는 한국과 베트남의 의료시장 비교, 교육 및 연수프로그램을 이용한 교류 등에 대한 논의를 활발하게 진행하며, 베트남 구강보건증진을 위한 협력방안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을 밝혔다고 병원 측은 전했다.

그는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 전신마취시설과 회복실을 시작으로 서울대치과병원의 우수한 시설과 체계적인 시스템을 직접 확인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서울대치과병원이 독자 개발해 사용 중인 치과병원 맞춤형 의무기록시스템 DENHIS에 큰 관심을 보였다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양측은 베트남 치의료체계의 발전과 구강보건증진을 위해 서울대치과병원과의 협력이 필요함에 공감하고 빠른 시일 내에 다시 만나 계속 논의키로 했다고 병원 측은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