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기부·중기중앙회·고용부, 中企 노동시간 단축 업무협의체 구성
2020. 02. 2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4℃

도쿄 12.7℃

베이징 5℃

자카르타 26.8℃

중기부·중기중앙회·고용부, 中企 노동시간 단축 업무협의체 구성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0.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주 52시간제 준비 애로기업 일대일 밀착지원, 현장과의 쌍방향 소통 활성화
중소기업의 주 52시간제 조기 안착 지원을 위해 정부와 유관기관이 힘을 모은다.

20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고용노동부, 중소기업중앙회와 중소기업의 주 52시간제 조기 안착 지원을 위해 ‘중소기업 노동시간 단축 업무협의체’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한다.

업무협의체는 본부와 지방 권역별로 만들어진다. 본부는 위 3개 기관의 국장급을 공동단장으로 구성되며 월 1회 회의를 원칙으로 운영된다.

지방도 2월 초까지 8개 권역별 협의체를 구성해 정례적으로 협의할 계획이다.

업무협의체에서는 올해부터 주 52시간제가 적용되는 50~299인 기업에 계도기간이 부여(1년)됨에 따라 중소기업이 계도기간 동안 주 52시간제 준비를 신속히 마무리할 수 있도록 총력 지원한다.

각 기관 지방조직(지방청·지역본부)은 현장에서 주 52시간제 준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에 대해 1차 상담은 물론 ‘일자리 함께하기 사업 확대’ 등 정부의 다양한 제도들을 지원한다. 근무체계 개편 등 노무사 상담이 필요한 기업에 대해서는 권역 내 노동부의 ‘노동시간 단축 현장지원단’과 즉시 연계해 일대일 무료상담(교대제 개편·유연근로제도 활용 등 근무체계 개편 지원)을 지원한다. 또한 현장에서 제기된 애로와 건의사항 중 즉시 해결이 어려운 사항은 본부 협의체에 보고(월 단위)해 해결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중소기업들이 각종 정부지원제도를 알지 못해 도움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없도록 각 기관의 네트워크를 최대한 활용해 노동시간 단축 관련 다양한 정보를 안내하고 교육한다.

우선 지난 9일부터 실시하고 있는 지방중기청별 ‘중소기업 시책설명회’에 노동부 지방관서가 함께 참여해 주52시간제 관련 정보를 설명하고, 향후 각 기관이 주최하는 기업 대상 설명회, 간담회 등을 통해서도 관련 내용을 적극 안내한다. 또한 중소기업연수원에 대표자, 임원급,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하는 주 52시간제 관련 교육 과정도 신설한다.

노동시간 단축 애로 해소와 우수사례집을 발간해 유사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이 벤치마킹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앞으로 ‘적정 시간을 효율적으로 일하는 조직 문화’를 만들기 위한 지원방안 모색과 공동 캠페인 개최 등에 대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