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인영 “한국당 공약, 박근혜 정권 주장으로 돌아가자는 것”
2020. 02. 23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4℃

도쿄 14.5℃

베이징 -1.5℃

자카르타 28.4℃

이인영 “한국당 공약, 박근혜 정권 주장으로 돌아가자는 것”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0. 10: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발언하는 이인영
아시아투데이 송의주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0일 “자유한국당 공약은 확대재정정책 무력화, 탈원전 폐기, 주 52시간 근무제 무력화, 분양가 상한제 폐지, 1가구 2주택 대출 완화 등 박근혜 정권 주장으로 돌아가자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정을 되돌리자는 심각한 국정 역주행”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당은 퇴행적 공약과 페이퍼 정당이라는 눈속임부터 처리할 수 있어야 한다”며 “유연한 진보와 혁신하는 보수가 멋진 정책 경쟁을 총선에서 벌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경찰개혁 법안은 여야가 따로 없는 법안”이라며 “경찰의 권한 분산과 민주적 권력 통제는 여야가 찬성하는 일이다. 사회적 합의가 어느 정도 이뤄지는 만큼 2월 임시국회에서 경찰개혁까지 끝낼 수 있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 자치경찰 분리, 국가수사본부 도입, 정치관여 금지, 경찰위원회 설치 등 관련 법안이 모두 계류 중”이라며 “총선이 본격화하기 전에 경찰개혁 및 민생 관련 법안을 하나라도 더 처리할 수 있도록 한국당의 호응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