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삼성전자알파혼합형펀드’ 출시
2020. 02. 23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4℃

도쿄 14.5℃

베이징 -1.5℃

자카르타 28.4℃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삼성전자알파혼합형펀드’ 출시

최서윤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0. 10: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도자료 사진_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이 최근 ‘BNPP 삼성전자 알파 [채권혼합형]‘ 펀드를 출시했다고 20일 밝혔다. /제공=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은 삼성전자 주식과 국공채·투자등급의 채권에 투자해 시중금리 플러스 알파 수익을 추구하는 ‘신한BNPP 삼성전자 알파 [채권혼합형]’ 펀드를 지난 17일 출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펀드는 자산의 50% 이상을 국공채, 지방채, 특수채 및 A- 이상의 투자등급 회사채, 금융채 등에 투자해 안정적인 인컴 수익을 추구한다. 유일한 주식 투자 자산인 ‘삼성전자’는 Bottom-up 관점에서 ‘적극적 매매 전략’ 과 Top Down 관점에서 주식 시장 상황에 따른 편입 비중 조절을 병행해 최대 30% 이내에서 시가총액 비중까지 유연하게 투자 비중을 결정한다.

공모 펀드의 경우 단일 종목에 대해서 펀드 자산의 10% 이내에서만 투자 가능하지만 시가총액 비중이 10%를 초과하는 종목일 경우 해당 종목의 시총 비중까지 투자할 수 있도록 예외를 두고 있다.

주식 부문 운용을 맡은 정성한 알파운용센터 센터장은 삼성전자만 투자하는 이유에 대해 “2011년 이후로 삼성전자는 코스피 지수의 성과를 지속적으로 초과했고 배당수익률 역시 코스피 배당 수익률보다 높아 성장성과 수익성을 동시에 갖춘 대표종목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반도체와 모바일·가전 등 전 사업부문 이익이 개선되고 있어 중장기적으로 주가 전망이 양호하다”고 했다 .

삼성전자 주식의 매매 차익 및 장기 자본차익에 따른 비과세 효과뿐만 아니라 견조한 영업이익 성장에 따른 높은 배당 인컴 수익도 기대할 수 있다.

이 펀드는 하나금융투자, 한국투자증권, 한화투자증권, NH투자증권 등에서 가입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