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정세균 총리와 첫 주례회동...올해 첫 수보회의도 주재
2020. 02. 2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6℃

도쿄 13.4℃

베이징 9.1℃

자카르타 29.4℃

문재인 대통령, 정세균 총리와 첫 주례회동...올해 첫 수보회의도 주재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0. 10: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책임총리 강조...집권후반기 국정운영 방향 논의
수보회의선 설 민생 안정 노력 당부 할 듯
국무총리 임명장 수여하는 문 대통령<YONHAP NO-3451>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청와대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와 첫 주례회동을 한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지난 14일 청와대에서 정 총리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악수하는 모습.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와 첫 주례회동을 하고 국정현안을 논의한다. 이어 문 대통령은 올해 첫 수석·보좌관 회의도 주재한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매주 월요일 주례회동을 해왔던 문 대통령은 정 총리와도 매주 주례회동을 이어가며 국정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 총리와의 첫 주례회동을 통해 집권 후반기 국정운영 목표 달성을 위한 책임총리의 역할을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지난 14일 신년기자회견에서 “책임총리에 대한 생각은 변함이 없다”며 “매주 국무총리를 만나면서 함께 국정을 논의하고 하는 노력을 해 왔는데 그런 노력들은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이 정 총리와 주례회동을 이어가는 것은 책임총리로서 정 총리와 국정을 협의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주례회동에 이어 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이후 3주 만에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오는 24일부터 설 연휴가 시작되는 만큼 정부가 명절 민심을 잘 살피며 민생·경제 챙기기에 힘써 달라는 당부를 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문 대통령이 신년사 등을 통해 밝힌 남북 관계 진전을 위한 구제적인 방안에 대한 언급이 나올지도 주목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