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우오현 SM그룹 회장 “해운 3사 환경규제 적극 대응 나설 것”
2020. 02. 2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6℃

도쿄 13.4℃

베이징 9.1℃

자카르타 29.4℃

우오현 SM그룹 회장 “해운 3사 환경규제 적극 대응 나설 것”

박병일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0. 10: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선박에 육상전력설비(AMP) 및 스크러버) 설치
우오현
우오현 SM그룹 회장
SM그룹 해운 부문 해운사 대한해운·대한상선·SM상선이 항만 대기오염과 미세먼지 저감, 국제해사기구(IMO) 환경규제에 대해 적극 대응에 나섰다.

우오현 SM그룹 회장은 “그룹 해운 3사는 글로벌경쟁에 뒤지지 않기 위해 친환경 저유황유 사용 등 IMO 환경규제에 적극 대응해 나갈 방침”이라고 20일 밝혔다.

현재 SM그룹 해운부문 해운사들은 IMO 환경 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오고 있다. 대한해운은 2018년 초 국내 최초로 한국남동발전에 투입되는 전용선에 육상전력설비(AMP)를 설치했고, 자회사인 대한상선 또한 발전사와 협약을 통해 AMP 설치를 공식화 한 상태다.

SM상선 또한 주력노선인 미주노선에 투입 중인 모든 6500TEU(1TEU는 6m 컨테이너 1개)급 컨테이너 선박에 AMP 설치를 완료해 운용중이다. 선박에 설치하는 AMP는 정박 중인 선박에 필요한 전력을 선박 연료인 벙커C유 대신 육상전력으로 공급해 황산화물·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을 감축시킬 수 있는 설비다.

IMO가 지난 1일부터 선박 배출가스에 포함된 황산화물 비율을 현재 3.5%에서 0.5%까지 감축하는 규제를 시행함에 따라 SM그룹 해운부문 각사는 스크러버 설치 및 친환경 저유황유 사용을 통해 해양환경규제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SM그룹은 모기업인 삼라를 중심으로 건설에서 시작해 △제조 △해운 △서비스·레저 부문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하며 재계 40위권의 글로벌 중견그룹으로 성장했다. 각 부문별 주요 계열사는 △해운부문 대한해운·대한상선·SM상선 △건설부문 SM우방·SM우방산업·동아건설산업·SM경남기업·SM삼환기업 △제조부문 티케이케미칼·남선알미늄·벡셀·SM생명과학 △서비스·레저부문 SM하이플러스·강릉 탑스텐호텔·탑스텐 동강리조트 등이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