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靑 선거개입·하명수사 의혹’ 송철호 울산시장 소환
2020. 02. 2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4℃

도쿄 12.7℃

베이징 5℃

자카르타 26.8℃

검찰, ‘靑 선거개입·하명수사 의혹’ 송철호 울산시장 소환

이상학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0. 11: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191022_140016518_02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송철호 울산시장(71)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송 시장이 해당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 출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10시께 송 시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송 시장을 상대로 2018년 6·13 지방선거 당시 공공병원 건립사업 등 공약 수립 과정과 청와대와 여권의 지원 여부 등에 대해 캐물을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청와대가 송 시장의 당선을 위해 선거 공약을 만드는 데 도움을 주고, 경찰이 송 시장의 경쟁 후보였던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에 대한 수사를 벌이도록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송 시장은 선거를 앞둔 2018년 1월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58), 정모 정무특보(54) 등 선거 준비 모임인 ‘공업탑기획위원회’ 관계자들과 장환석 당시 균형발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59)을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송 시장은 울산시장 선거 공약을 논의했고, 검찰은 장 전 행정관 등이 송 시장의 선거 공약 수립에 도움을 줬다고 판단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송 부시장과 정 정무특보, 장 전 행정관 등을 불러 사실관계를 조사했다.

아울러 검찰은 송 시장이 임동호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52) 등을 제치고 경선 없이 울산시장 후보로 공천받았던 과정에 대해 청와대와 민주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친구인 송 시장을 부당하게 밀어줬는지 살펴보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 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 있는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여 6·13 지방선거 당시 고문단 활동내역 등을 확보했다.

송 시장은 2017년 12월 균형발전위 고문으로 위촉됐는데, 검찰은 송 시장이 여권 인사들이 참여한 고문단을 통해 공약 수립 등 도움을 받았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