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기부, 제조혁신기획단 신설…‘스마트 대한민국’ 구현
2020. 02. 2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6℃

도쿄 11.4℃

베이징 5℃

자카르타 24.8℃

중기부, 제조혁신기획단 신설…‘스마트 대한민국’ 구현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0.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소상공인정책관 소속으로 '스마트소상공인육성과' 신설
대변인 소속으로 '미디어협력팀' 신설
1
(왼쪽부터)노용석 중기부 글로벌성장정책관과 조주현 중기부 중소기업스마트제조혁신기획단장./제공=중기부
중소벤처기업부가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 등 제조혁신을 전담할 제조혁신기획단을 신설한다.

21일 중기부에 따르면 스마트공장 보급·고도화 등 제조혁신을 위한 전담조직과 소상공인의 스마트상점 확산 등을 위한 전담조직 등이 출범한다.

이번 조직개편은 지난해 6월부터 자체 조직진단을 통해 준비한 것으로 중기부가 올 한해 중소기업이 디지털 경제로 전환할 수 있도록 본격적으로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만큼 신설 조직이 ‘스마트 대한민국’ 구현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할 전망이다.

조직개편 주요내용을 살펴보면 정부의 중소기업 스마트제조혁신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국장급 전담조직으로 ‘중소기업스마트제조혁신기획단’을 차관 직속으로 신설했다.

기획단은 독일의 ‘플랫폼 인더스트리 4.0’과 같이 스마트제조혁신의 플랫폼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산업통상자원부·과학기술부·고용노동부 등 관련부처와의 협업 기능을 갖춰 제조혁신 관련 정책의 신속한 의사결정이 가능하다. 기획단 아래에는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을 위한 ‘제조혁신정책과’와 ‘제조혁신지원과’ 2개과가 설치됐다. 신설되는 기획단 단장에는 오랜 기간 대통령비서실 행정관 경험과 중기부 기술인재정책관을 역임한 이력이 있는 조주현 국장을 전략 배치, 신설 조직에 추진력을 보태려는 박영선 장관의 의지가 반영됐다.

소상공인정책관 소속으로 ‘스마트소상공인육성과’를 신설했다. 온라인화, 스마트화 등 소상공인의 경영환경 변화에 따른 새로운 신규 정책을 발굴하고, 제로페이 확산과 영업비용 절감 지원 등을 통해 소상공인들이 자생력과 경쟁력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게 된다.

대변인 소속으로 ‘미디어협력팀’이 신설됐다. 신문·방송·온라인 미디어 등 대 언론정책을 총괄하게 되며 이를 통해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한 정책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다.

수출 등 해외시장 정책의 시너지를 높이기 위해 중소기업의 해외진출 정책을 담당하는 기구를 기존 내수 판로·성장지원을 담당하는 조직과 통합(글로벌성장정책관으로 개편)하는 조직개편도 함께 추진됐다. 글로벌성장정책관은 노용석 해외시장정책관이 맡는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세계 최강의 DNA(Data·Network·AI) 코리아(Korea)를 구축하겠다”며 “앞으로도 중소·벤처기업 중심의 새로운 혁신성장 전략을 추진하기 위해 정책역량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조직을 정비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중기부 조직은 현행 1차관 4실 2단 12관 43과에서 1차관 4실 3단 11관 45과로 개편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