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정책자금 지원받은 기업, 5년 생존율 55.7%…전국 평균의 2배
2020. 02. 2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2℃

도쿄 5.8℃

베이징 0℃

자카르타 28.2℃

서울시 정책자금 지원받은 기업, 5년 생존율 55.7%…전국 평균의 2배

우종운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0. 18: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3·5년 차 생존율 전국 평균 보다 약 20%p↑
시 정책자금, 중소기업 연평균 금융비용 45만9000원 절감 효과
20200120_111806
서울 중소기업육성자금 수혜업체, 서울 소상공인, 서울·전국 기업 연차별 생존율/제공=서울시
서울시의 ‘중소기업육성자금’을 지원받은 업체의 5년 생존율이 전국 기업 평균(28.5%)의 두 배에 달하는 55.7%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육성자금이란 서울 소재 중소기업의 건전한 육성을 위해 장기저리 융자를 지원하고 이자 차액도 보전해주는 시 정책자금을 말한다.

서울신용보증재단은 서울 소재 중소기업에 대한 정책자금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진행한 연구 결과를 20일 발표했다.

재단의 ‘서울시 중소기업육성자금 지원성과와 향후 정책 방향’에 따르면 시 정책자금 지원과 기업 생존율 사이에는 연차별·업종별로 유의미한 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시 정책자금을 지원받은 수혜업체의 연차별 생존율은 1년 차 83.2%, 3년 차 70.7%, 5년 차 55.7%로, 전국 기업 평균(1년 차 65.3%, 3년 차 41.5%, 5년 차 28.5%) 대비 각각 약 20%p 정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시 정책자금 수혜업체의 1년 생존율 대비 5년 생존율의 하락률은 33.1%로 전국 기업의 하락률(56.4%)과 비교했을 때 좀 더 완만한 것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소기업·소상공인이 가장 많이 분포한 상위 4개 업종(제조업, 도·소매업, 숙박 및 음식점업, 개인서비스업)을 놓고 볼 때 모든 업종에서 시 정책자금 수혜업체의 5년 생존율이 전국 평균보다 25%p 이상 높게 나타났다.

이 밖에도 시 정책자금은 중소기업의 금융비용을 절감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기준 업체당 평균 금융비용 경감액은 연간 약 45만9000원으로 기업 규모별로 소상공인, 소기업, 중소기업이 각각 42만8000원, 117만9000원, 204만4000원의 금융비용을 절약한 것으로 확인됐다.

재단 관계자는 “중소기업육성자금은 시중 금융기관보다 낮은 금리를 제공하기에 수혜업체는 그만큼 비용 부담을 줄일 수 있다”며 “상호금융 및 저축은행 등 비은행 금융기관을 이용하는 소기업·소상공인이 많은 점을 고려할 때 실질적인 금융비용 경감효과는 더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재단은 올해 1조6000억원의 중소기업육성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지원 효과를 높이기 위해 △소상공인 맞춤형 신용평가모형 개발 △자금 종류별 만기 구조 다양화 등 지속해서 지원체계를 개선해 나갈 방침이다.

한종관 신용보증재단 이사장은 “이번 연구를 통해 시 중소기업육성자금이 중소기업·소상공인의 생존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향후 소상공인의 목소리를 반영한 정책을 개발하고 소상공인이 마음 놓고 영업할 수 있는 기반 마련에 지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