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안양시, 소상공인 특례보증 및 대출이자 차액 지원
2020. 02. 20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2℃

도쿄 12.1℃

베이징 1.5℃

자카르타 28.4℃

안양시, 소상공인 특례보증 및 대출이자 차액 지원

엄명수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0. 15: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안양 엄명수 기자 = 경기 안양시는 경영 자금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해 특례보증과 대출이자 차액을 지원한다고 20일 밝혔다.

특례보증은 시가 10억 원의 예산을 경기신용보증재단에 출연, 협약을 통해 연간 100억 원을 시중은행에서 대출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대상은 관내에 사업장을 두고 3개월 이상 영업을 해 온 신용등급이 낮은(6∼9등급) 소상공인으로, 경영자금이 필요할 경우 경기신용보증재단으로 신청하면 지원받을 수 있다.

단 주류도매업이나 무도장 등의 사행성업종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대출 금리는 연 3.3∼ 5.22% 범위이며 사업자별 3000만 원 한도에서 지원받게 되며, 대출이자는 2%까지 지원해 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